조선대 산학협력단, 태양광 발전기술 2건 기술이전 계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선대 산학협력단(단장 이종국)은 조금배 전기공학과 교수가 보유한 태양광 발전 기술 두 건을 전진일렉스(대표 차정화)·청현전력(대표 이재필)에 각각 1년간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조선대 산학협력단이 전지일렉스와 태양광 발전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조선대 산학협력단이 전지일렉스와 태양광 발전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전진일렉스는 '태양광발전용 축전지의 충방전 제어기술'을 이전받는다. 태양광 발전용 배터리에 충전 전류를 공급하는 배터리 셀 및 충전량을 검출해 충방전 전류를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다. 날씨와 시간, 공간 등 제약에서 벗어나 빠르게 충전할 수 있으며 배터리 수명과 저장 특성, 안정성 등도 높일 수 있다. 산업용 건물과 차량 등 다양한 분야에 응용할 계획이다.

청현전력은 효율적인 태양광 트래킹으로 발전 용량을 크게 개선할 수 있는 '양축형 태양광 추적장치의 추적기술'을 이전받는다. 제조비용을 크게 낮춰 가격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해 건물 그린 리모델링을 위한 엔지니어링·시스템 사업을 추진한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