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모리스, '과학 우선주의 지지' 백서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담배연기와 아이코스 증기의 비교. 자료=필립모리스 제공
<담배연기와 아이코스 증기의 비교. 자료=필립모리스 제공>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은 22일 사회, 경제 및 정책결정 전반에 걸쳐 과학의 역할에 대한 세계인의 인식을 보여주는 '과학 우선주의에 대한 지지(In Support of the Primacy of Science)' 백서를 발표했다.

여론조사기관 포바도가 한국을 포함한 19개 국가의 성인 1만9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한 독립 설문조사의 결과를 담고 있는 이 백서는 세계인들이 정부와 공공기관, 민간기업이 중요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있어 과학을 우선시하길 바라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이번 조사 결과는 대중들이 과학에 대해 얼마나 강한 신뢰를 갖고 있는지 보여준다. 응답자 77%는 '과학의 발전이 사회의 중요한 문제 대부분을 해결해 줄 것'이라고 믿고 있었다. 이를 뒷받침하듯 과학을 우선시하는 기업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응답자 90%는 '기업이 제품 개선을 위해 과학에 지속적으로 투자하는 것을 중요하게 여긴다'고 답했다.

이러한 긍정적인 시각에도 불구하고 응답자 47%는 '사회가 과학의 중요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지 않다'고 답변했다. '정부가 의사결정 과정에 과학적 근거를 충분히 잘 반영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도 51%에 그쳐, 규제기관이 과학에 기반을 둔 정책 결정과 정보 제공에 더 집중해야 한다는 점이 확인됐다.

PMI의 과학 전략 커뮤니케이션 부사장 모이라 길크리스트 박사는 “세계의 가장 긴박한 문제 해결에 진전을 이루려면 과학을 기반으로 한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안타깝게도 이번 설문조사에서 정부와 사회 전반에서 아직 과학의 가능성을 충분히 활용하고 있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이어 “사상이나 정치 성향 또는 이데올로기적 접근 대신 사실과 과학적 증거에 입각한 정책 결정이 이루어진다면, '과학이 미래를 바꿀 수 있는 중요한 결정에 중심이 돼야 한다'는 대중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확한 과학적 정보에 대해 대중들의 실제적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사실 역시 이번 설문조사에서 드러났다. 총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 '과학 발전과 관련 연구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정보에 접근하는 것이 어렵다'고 답한 것이다.

길크리스트 박사는 “이 같은 결과는 기업, 언론, 정부가 과학적 정보를 정확하게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보여준다”라며 “신뢰할 수 있는 과학적 정보의 공급이 부족하면 허위 정보와 근거 없는 추측, 뜬소문이 더 많은 자리를 차지함으로 인해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사람들의 능력이 현저하게 저해된다”고 말했다.

PMI는 연소 담배 제품이 사라진, '담배연기 없는 미래'를 목표로 하는 과학기술 주도 기업으로의 근본적인 변화를 실행하고 있다. 적절한 규제가 장려되고 시민사회의 지지가 바탕이 된다면, 여러 국가에서 10~15년 내에 이러한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중심에는 과학이 있다. PMI는 2008년부터 대안이 없어 흡연을 지속하는 성인들을 위해 더 나은 대체재를 개발, 실험, 생산하는 데 수십억달러를 투자해 왔다. 이러한 제품들은 거의 20년에 걸친 엄격한 과학적 평가 프로그램에 기반한 R&D 성과로서 430명이 넘는 최고의 과학자와 전문가들의 노력의 산물이다. PMI는 엄격한 검토를 위해 과학적인 증거와 연구 방법을 공개하고 있으며, 제품에 대한 독립적 연구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규제기관, 과학자, 보건당국과 더 나은 대안이 무엇인지, 이들이 담배 규제와 유해성 감소에서 어떠한 역할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 과학을 바탕으로 폭넓은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

이주현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