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전기자동차, 2.5톤 전기화물차 내년 5월 양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미전기자동차가 개발해 내년 상용화에 나설 전기화물차
<구미전기자동차가 개발해 내년 상용화에 나설 전기화물차>

구미전기자동차(대표 고영휘)는 국내 최초로 2.5톤 전기화물차 '심바(Simba)'를 개발, 내년 5월부터 양산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심바는 지난 4년간 200억원을 투입해 개발됐다. 배터리 용량 98㎾h, 최대 적재량은 2.5톤이다. 모터 최대출력은 120㎾이며, 한번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는 250㎞이다. 냉장·냉동탑차인 후속 전기화물차도 이미 개발을 완료한 상태다. 후속모델 '심바Ⅱ'는 최대 적재량 2.2톤, 1회 충전거리는 220㎞다.

구미전기자동차는 구미국가산단 4단지 약 1만여평 부지에 공장을 건설, 내년 5월부터 양산하고, 오는 2025년에는 연간 2만대를 생산할 계획이다. 제품은 국내 주요 물류회사에 공급하기 위해 협의를 진행한다. 이 제품은 29일 개막한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DIFA) 2020'에서 선보였다.

구미=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