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TV홈쇼핑 판매수수료율 29.1%...전년보다 0.5%P↓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2019년도 TV홈쇼핑 판매수수료율 현황지난해 TV홈쇼핑 평균 판매수수료율은 중소기업 상품 30.2%, 전체 상품 29.1%로 전년 대비 각각 0.3%포인트(P), 0.5%P 인하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도 평균 판매수수료율은 중소기업상품 30.5%, 전체상품 29.6%였다. 홈쇼핑 업계는 판매수수료 인하만큼 과도한 규제와 가파르게 올라가는 송출수수료 문제 등도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2019년도 TV홈쇼핑 7개사의 판매수수료율 통계를 조사해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홈쇼핑 업계의 자율적인 수수료 인하경쟁을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부터 공개하고 있다.

중소기업 상품 판매수수료율은 CJ오쇼핑이 37.9%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현대홈쇼핑(36.4%), GS홈쇼핑(35.2%), NS홈쇼핑(33.9%), 롯데홈쇼핑(29.4%), 공영쇼핑(20.1%), 홈앤쇼핑(20.0%) 순이었다. 중소기업 상품 평균 수수료는 30.2%로 나타났다.

전체상품 수수료율 가운데 가장 높은 곳은 NS홈쇼핑으로 36.2%에 달했다. 이어 CJ오쇼핑(35.9%), 현대홈쇼핑(30.1%), GS홈쇼핑(28.5%), 롯데홈쇼핑(27.7%), 홈앤쇼핑(21.9%), 공영쇼핑(20.1)으로 평균 수수료율은 29.1%였다.

정률과 정액 수수료 형태로 봤을 때 정률 전체시간대 평균은 33.9%, 주시청시간대에는 34.4%로 0.5%P 차이가 났다. 정액 수수료는 전체시간대 8222만원, 주시간대 평균은 9719만원으로 1487만원 차이를 보였다.

과기부 관계자는 “판매수수료율 통계 공개와 함께 재승인시 관련 심사 강화, 정책수수료 방송 축소 유도 등을 통해 수수료 인하를 지속적으로 유도하고, 홈쇼핑의 중소기업지원 등 공적책임을 강화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TV홈쇼핑 업계는 매년 판매수수료 인하 압박을 받아왔다. 특히 5년마다 과기부로부터 사업 재승인을 받아야 하는 만큼, 조건 충족을 위해 자구책을 내놓고 있다.

업계는 재승인을 위해 중소기업 편성비율 목표를 정하고 판매수수료 인하계획을 제출한다. 또한, 소위 '2중 규제'로 알려진 방송법과 대규모유통업법 준수 의무를 지켜야 한다.

올해 IPTV에 내는 송출수수료만 1조원을 넘어설 것을 전망된다. 지상파 사이의 황금채널을 잡기위해 매년 20% 안팎의 인상률을 보이고 있다. 유선과 위성방송 사업자를 포함하면 2조원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T커머스까지 가세하면서 17개 업체가 경쟁하는 상황이다. 여기에 방송통신발전기금도 TV홈쇼핑 영업이익의 최대 13%를 납부하고 있다.

온·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이 홈쇼핑 방송과 유사한 '라이브커머스'에 뛰어들면서 각종 규제를 받는 홈쇼핑 업계는 역차별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2030세대 고객을 잡기위해 홈쇼핑 업계도 진출을 늘려나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해마다 송출수수료가 큰 폭으로 증가하지만 판매수수료에 전가는 불가능하다”면서 “온라인커머스가 빠르게 변하고 있고 업계에서 자정 노력을 하는 만큼, 가능한 자율성을 인정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2019년도 TV홈쇼핑 판매수수료율 현황(단위:%)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난해 TV홈쇼핑 판매수수료율 29.1%...전년보다 0.5%P↓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