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식약처장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안전성 최단시간 내 검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강립 신임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이 16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식약처)
<김강립 신임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이 16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식약처)>

“신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으로 최우선 당면 과제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최선을 다하는 것입니다. 최종 목표에 더 빨리 도달하면서도 국민들이 믿고 안심할 수 있도록 신뢰성 기반의 속도를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가 숙제입니다.”

김강립 신임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은 16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우선 과제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도입을 꼽았다.

김 처장은 “보통 8~9년이 걸리는 임상시험과 달리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의 경우 1~2년 안에 빠른 속도로 매우 제한된 여건에서 검증해야하기 때문에 규제당국이 느끼는 부담도 크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속한 제품 사용에 있어서 식약처가 걸림돌이 되지 않아야하고 오히려 좀 더 신속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촉진자 역할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신속성과 안전성이라는 조화시키기 어려운 두 가치를 동시에 해결해야하는 것이 숙제인데 안전성을 양보하는 것은 있을 수 없고 이를 기반으로 최단 시간에 검증해야한다는 숙제가 있다는 것을 명확하게 인식하고 있다”면서 “미리 관련 제도를 해당 업체에 안내하고 자료를 입수하는대로 준비할 수 있도록 전문가들로 최고의 팀을 구성해 최단시간 내에 안전성 검증을 마치게 하는 것이 기본적인 목표”라고 강조했다.

앞서 인플루엔자(독감) 유통 과정에서 품질 문제로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진 가운데 정부는 질병관리청을 중심으로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백신 관리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코로나19와 관련한 접종계획 1차 초안은 이르면 연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김 처장은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가운데 냉장 유통을 넘어 영하 70도 정도의 초저온 유통이 필요한 것도 있다”면서 “해외에서 국내로 운반돼 국내 유통, 의료기관 보관을 비롯해 제품의 짧은 보존기간까지 고려해 공급과 소비가 이뤄질 수 있도록 범정부 TF를 통해 고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자리는 김강립 처장 취임 후 첫 언론과 간담회다. 보건복지부 제1차관을 역임한 김 처장은 지난 2일 식약처장에 취임했다. 보건복지부 출신 처장으로 기대감과 함께 의약품 부문에 대한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러한 일각의 우려에 대해 김 처장은 “식약처는 전문성을 기반으로 규제를 통해 국민 신뢰를 확보하는 기관이기 때문에 타당한 우려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처장이 하는 일은 실제 실험하고 분석해서 결과를 도출하는 일이 아니라 많은 전문가들이 과학 증거 기반으로 맡은 일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고 국민들이 정책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제도화 하는 것으로 전문성 부족을 다른 자산을 활용해 잘 메운다면 그동안 식약처의 행보와는 조금 다른 형태의 가치를 국민들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정례 브리핑을 진행해 온 김 처장은 대국민 소통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보다 적극적인 소통으로 국민들의 눈높이를 충족시키겠다는 의지도 확인했다.

김 처장은 “국민에게 정말 도움이 될 만하지만 국민들 잘 모르는 정보들 예를 들면 의약품 복용이나 건강기능식품 복용과 섭취에 관련해서 객관적이고 과학적 정보를 잘 제공할 것을 직원들에게 주문했다”면서 “식약처 업무수행에 있어서도 코로나19로 인한 새로운 변화 받아들이고 업무전문성 신뢰성 효율성 어떻게 높일 것인지 고민 같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