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넛 AI 챗봇,신용회복위원회 대국민 챗봇 '새로미'이어 내부용 '반디쌤'까지 제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와이즈넛 AI 챗봇,신용회복위원회 대국민 챗봇 '새로미'이어 내부용 '반디쌤'까지 제공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지난해 구축한 신용회복위원회(원장 이계문) 대고객 챗봇 '새로미' 성능 고도화 버전 '새로미2.0'과 함께 내부 직원용 챗봇 '반디쌤'을 정식 오픈했다고 3일 밝혔다.

신용회복위원회 '새로미'는 지난해 12월 오픈한 국내 신용회복 관련 공공분야 대국민 챗봇이다. 생업에 종사하느라 직접 방문이 어려운 서민 취약계층을 비롯해 국민 누구나 서민금융통합센터 업무가 끝난 후에도 24시간 365일 항시 상담을 가능케하는 비대면 채무상담 서비스로서 주목받았다.

새로미는 지난해 오픈 이후 올해 10월말까지 운영 결과 기준, 총 상담건 수 27만 6000건으로 월 평균 2만여 건 상담을 진행해 94%이상 응답률을 유지한다. 코로나19가 확산된 3월부터는 이용률이 대폭 증가한다.

와이즈넛은 지난해 구축한 대국민 챗봇 '새로미' 응답 정확도와 품질 완성도를 한층 끌어 올리기위해 △지난 1년간 누적된 상담 결과 분석을 통한 지속적인 지식 학습 △개인회생, 개인파산, 서민금융제도 등 챗봇 지식 및 서비스 범위 확장 △개인 맞춤 상담 서비스를 위한 로그인 기반 사용자 인증 기능 추가 등을 고도화에서 집중했다.

특히, 채무상담과 조회 등 신용회복위원회 문의 대부분이 민감한 개인정보와 관련있음을 고려해 공인인증서와 계좌 등 로그인을 통해 사용자 인증을 진행했다. 채무조정 진행상태와 변제금 현황 등을 간편하게 조회하고 이를 통해 사용자별 이용패턴과 환경을 고려한 개인별 맞춤 전문 상담인 '나에게 맞는 채무조정제도'를 제공, 사용자 만족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

신규 오픈한 '반디쌤'은 내부 직원과 상담원을 위한 내부 업무용 챗봇으로 법/제도/사내규정/업무지침 등 업무 문의 상담 대응이 가능하다. 상담시 개인별 상담 이력을 확인하는 등 업무 생산성 제고와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구현됐다.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는 “신용회복위원회 챗봇의 경우 비대면(Untact) 시대 대고객 챗봇부터 내부 업무용 챗봇까지 확장한 다수 유사사례 중 성공적인 대표 사례”라면서 “수년간 쌓아온 챗봇 구축 노하우와 기술력, 품질 우수성 등을 지속 고도화해 신용회복위원회 뿐만 아니라 공공분야와 전 산업 영역에서 비대면 챗봇 서비스를 확산시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