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넷, 인재 매칭 플랫폼 '탤런트뱅크' 분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휴넷(대표 조영탁)은 인재 매칭 플랫폼 '탤런트뱅크'를 별도 법인으로 분사한다고 17일 밝혔다.

휴넷은 탤런트뱅크를 독립 법인으로 키워 새로운 고용 트렌드에 빠르게 대응하고, 투자 유치를 도모할 계획이다.

탤런트뱅크 서비스 이미지
<탤런트뱅크 서비스 이미지>

2018년 첫 선을 보인 탤런트뱅크는 지식과 경험을 갖춘 시니어 전문가를 기업 요구 사항에 맞게 매칭해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인재 매칭 플랫폼이다. 예를 들어 해외 진출 경험이 없는 기업이 전략 수립을 위해 일정 기간 동안만 해당 분야 전문가를 고용하는 형태다. 시니어 전문가들에게는 원하는 시간만큼 일할 수 있는 일자리를 연결해 주고, 기업은 채용 대신 필요한 기간 동안만 업무를 맡길 수 있어 채용 및 비용 부담을 덜어준다.

탤런트뱅크는 공식 출시 이후 2년 6개월간 약 800건의 기업-전문가 간 프로젝트가 매칭됐다. 한번 이용해 본 기업이 서비스에 만족해 다른 프로젝트 의뢰로 이어져, 기업 재의뢰율은 60%를 기록 중이다.

탤런트뱅크는 3000여명의 시니어 전문가 풀을 확보했다. 중소기업 임원 또는 대기업 팀장 이상, 해당 분야 15년 이상 전문 경력자들이다. 서류 전형과 일대일 심층 인터뷰를 거친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탤런트뱅크는 가속 성장 중이다. 지난해 기업 프로젝트 의뢰 건수는 월 평균 70건이었으나, 코로나가 본격화된 3월 이후 월 평균 100건을 넘어섰다. 신사업과 온라인 마케팅 분야 프로젝트 의뢰가 늘었는데, 기업들이 경험이 많은 전문가를 찾아 위기에 대응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조영탁 대표는 “탤런트뱅크는 고스펙 시니어들의 일자리 창출과 중소기업의 인력난 등 사회적 이슈 해결에 사명감을 갖고 시작한 서비스”라며 “탤런트뱅크를 공유 경제 시대에 맞게 전문가도 렌트하는 '고급 인력의 공유경제 플랫폼'으로 자리 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