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그룹, 한라대에 코로나19 생활안정 장학금 3억원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라대학교 전경
<한라대학교 전경>

한라그룹은 한라대 재학생들에게 생활안정 장학금 3억원을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한라대 재학생 약 580명이다. 전체 재학생 17% 규모다.

생활안정 장학금은 재학생 가족(보호자 등)에게 직접 전달되는 생활비 지원형 장학금이다.

한라대는 학생 가정 경제에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이번 장학금을 편성했다. 가구당 소득 수준에 따라 최대 100만원(재학생 1인당)까지 지원한다.

김응권 한라대 총장은 “팬데믹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에게 등록금 이외 추가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었다”며 “언제나 따뜻한 마음으로 도움을 주는 한라그룹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라대는 1학기에 이어 2학기에도 교내 입주 복지 매장 임대료를 50% 감면하는 등 지역 중소상공인들과 상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