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 시선추적 통한 난이도조절 등 AI교육 특허 3건 취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웅진씽크빅(대표 이재진)은 시선추적을 통한 학습문항 난이도 조절 등 인공지능(AI)교육 핵심 특허 3건을 신규 취득했다고 29일 밝혔다.

웅진씽크빅 기업로고
<웅진씽크빅 기업로고>

신규 취득한 특허 3건은 학습 문항 제공 장치 및 방법에 대한 것이다. 문제풀이 과정에서 시선추적을 활용해 학습자의 학습유형과 습관을 분석하고 이를 기반으로 맞춤 문제를 제시해준다. 눈동자 움직임과 문제풀이 시간, 정오답 여부 간 상관관계를 파악할 수 있어 취약한 학습부분이 무엇이고, 어떤 유형의 문제를 어려워하는지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다. 특허기술은 '웅진스마트올'을 포함한 웅진씽크빅 AI학습 제품에 적용돼 학습효율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웅진씽크빅은 매년 250억 원 이상을 연구개발에 투자한다. AI핵심 특허 10건을 포함해 총 19건의 에듀테크 특허를 취득해 국내 교육기업 중 가장 많은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 외에도 16건의 에듀테크 특허를 출원해 심사 중에 있다.

최삼락 웅진씽크빅 IT개발실장은 “이번 특허 취득은 학습자의 행태와 습관까지 반영해 더욱 정밀한 AI학습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비대면 원격교육 환경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최초 스마트교육과 AI교육을 선보인 웅진씽크빅은 지속적 연구개발을 통해 더 나은 AI학습 서비스를 제공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