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나라, 중고거래 업계 최초 온라인 법률지원 서비스 제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로팡·법무법인 우리 손잡고 중고거래 질서 확립과 이용자 법률상 지위 증진

이승우 중고나라 대표(오른쪽)가 김정철 법무법인 우리 대표변호사(로팡 대표)와 17일 온라인 물품 거래 사기피해 방지를 위한 업무 제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했다.
<이승우 중고나라 대표(오른쪽)가 김정철 법무법인 우리 대표변호사(로팡 대표)와 17일 온라인 물품 거래 사기피해 방지를 위한 업무 제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했다.>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대표 이승우)가 중고거래 중 발생하는 피해로부터 회원을 보호하기 위한 온라인 법률 서비스 제공을 위해 로팡, 법무법인 우리와 지난 17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3사는 올바른 중고물품 거래질서를 확립하고 중고나라 회원의 법률상 지위를 증진시키는 데 상호 협력키로 했다.

중고나라는 주식회사 로팡과 협약으로 중고거래 과정에 필요한 전자계약서 작성 기능 도입을 준비하고 법무법인 우리와는 중고거래 과정 중 발생하는 이용자 피해에 대해 온라인 법률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3사는 현직 변호사가 설명하는 중고거래 과정 중 발생하는 피해 사례별 법률적 대처 방법에 대한 영상 제작 등 플랫폼 내 다양한 온라인 법률 지원 협력방안을 검토한다.

이승우 중고나라 대표는 “중고나라는 오랫동안 이용자를 최우선으로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이용자를 위한 안전한 거래 환경 개선과 보호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정철 법무법인 우리 대표변호사(로팡 대표)는 “법무법인 우리와 주식회사 로팡은 앞으로 중고거래 과정 중 이용자에게 꼭 필요한 법률 서비스 제공해 어느 상황에서도 국민 누구나 자신의 법적 권리를 보호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