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랜더스 공식 출범...신세계 '뉴커머스'로 키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야구단 명칭 확정...홍보 극대화 노려
구장 매점·편의시설 쓱페이 적용 등
야구팬과의 교차점 활용 고객층 극대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신세계그룹 야구단 'SSG 랜더스'가 공식 출범했다. 두터운 야구 팬덤을 확보하게 된 SSG닷컴도 성장세에 탄력이 붙었다. SSG닷컴은 야구단 시너지를 토대로 기존 사업 영역 외 새로운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뉴커머스 플랫폼으로 도약한다는 구상이다.

신세계그룹 이마트는 지난주말 SK와이번스 인수 회계과정을 마무리 짓고, 구단명을 SSG랜더스로 확정했다. 신세계는 그룹을 대표하는 브랜드인 신세계, 이마트가 아닌 온라인쇼핑 플랫폼 에스에스지(SSG)를 전면에 내세웠다. 야구단을 통해 그룹 온라인 법인 SSG닷컴의 홍보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구단명은 SSG닷컴을 백화점과 이마트를 능가하는 핵심 유통채널로 성장시키겠다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의중이 반영됐다. 정 부회장은 2019년 온라인 신설법인을 설립하면서 “지금까지 신세계그룹의 성장을 백화점과 이마트가 담당해 왔다면 앞으로의 성장은 SSG닷컴이 이끌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아직까지 SSG닷컴 시장 점유율은 한 자릿수에 그친다. 지난해 SSG닷컴 거래액은 3조9000억원으로 네이버쇼핑(27조), 쿠팡(22조) 등 선두 사업자와 격차가 크다. 새로운 도약대가 필요한 시점에 정 부회장은 야구단을 SSG닷컴의 부족한 인지도와 고객층을 강화할 견인차 역할로 낙점했다.

프로야구단 비즈니스 효과/사진=신세계그룹
<프로야구단 비즈니스 효과/사진=신세계그룹>

야구팬과 커머스의 교차점을 활용해 다앙한 비즈니스 모델 창출이 가능하다. 야구장 입장권과 각종 식음료, 구단 기념품(굿즈)을 SSG닷컴에서 구매하는 옴니 채널로 활용할 수 있다. SSG닷컴에 유입되는 젊은 야구 팬덤은 트래픽을 높이고 다른 카테고리 상품 매출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 커머스와 야구 콘텐츠의 결합으로 감정적으로 동화된 고객들이 락인 효과를 불러오는 구조다.

또 SSG닷컴이 보유한 간편결제 서비스 쓱페이를 야구단 매점과 편의시설 등의 결제수단으로 삼는다면 새로운 고객 결제 데이터도 확보할 수 있다. 고객의 행동 구매 데이터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브랜드 신상품 개발과 서비스 기획에 활용할 수 있다.

이 같은 협업 시너지를 활용하면 기존에 없던 새로운 유형의 비즈니스 개발도 가능하다는 게 신세계그룹의 기대다. 단순 상거래에서 벗어나 관련 산업의 부가가치까지 흡수하며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뉴커머스 플랫폼으로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박은경 삼성증권 연구원은 뉴커머스의 경제적 가치가 전통 유통업과 비교하면 2배에 달한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야구팬은 모바일 환경에 익숙하고 열정을 바탕으로 게임, 커뮤니티 활동을 하는 등 온라인 시장의 주도적 고객층과 일치한다”면서 “야구팬과 그룹이 영위하는 사업을 접목하면 다양한 고객 경험의 확장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