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노란 꽃봉오리 터뜨린 나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의 일상]노란 꽃봉오리 터뜨린 나무

겨우내 웅크리고 있던 산수유나무가 노란 꽃봉오리를 터뜨렸습니다. 마침내 봄이 왔습니다. 마스크를 벗고 봄을 만끽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