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테크노파크, AI 시스템 반도체 칩 개발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테크노파크(원장 김선민)는 광주시와 함께 '인공지능(AI) 중심 도시-광주' 건설 프로젝트 일환으로 AI 시스템 반도체 칩 개발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광주TP는 AI·데이터 생태계 핵심기반이자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평가받고 있는 AI 반도체 칩 개발을 위해 산·학·연 연구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광주테크노파크가 개최한 AI 반도체 칩 하이브리드 멀티코어 칩 설계 및 검증과제 결과발표회 모습.
<광주테크노파크가 개최한 AI 반도체 칩 하이브리드 멀티코어 칩 설계 및 검증과제 결과발표회 모습.>

AI 반도체는 AI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대규모 데이터 연산을 고성능·저전력으로 실행하는 반도체다. 중앙처리장치(CPU) 등 기존 반도체는 범용 목적으로 데이터를 순차적으로 처리했지만 AI 반도체는 대량의 데이터를 동시(병렬) 처리해 복잡한 상황 인식과 판단 등에 최적화돼 있다.

AI 반도체 시장은 데이터센터와 스마트폰, 자율주행차 등이 부상하면서 메모리 반도체 시장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부도 지난해 AI 반도체 분야에 1조 이상을 투자해 육성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광주TP는 이를 기회로 활용해 AI 반도체 칩 기술을 지역 혁신성장 기반으로 만들 예정이다. 갈수록 비중이 높아지는 엣지형 디바이스 개발과 지역기업과의 협업으로 관련 산업을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시는 지난해 반도체 칩 설계기업 씨앤유글로벌(대표 임수빈·김현종)에 사업비 2억원을 지원해 'AI 하이브리드 멀티코어 칩 설계 및 검증과제'를 추진, 최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하이브리드 멀티코어 칩은 CPU·그래픽처리장치(GPU)·숫자처리장치(NPU) 등의 코어 프로세서들을 인터넷 프로토콜(IP) 형식의 하나로 통합한 시스템온칩(SoC)이다. AI 전문기업 넷온(대표 명홍철)과 이 칩을 안면인식 폐쇄회로(CC)TV 적용해 상용화 가능성을 검증했다. 향후 가전제품에 확대 적용해 AI 반도체 플랫폼을 활용하고 글로벌 기업의 독점 공급에서 탈피해 지역 기업의 기술 독립성과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김선민 원장은 “AI 시스템 반도체는 광주가 지향하는 AI 중심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필수적으로 갖춰야할 요소”라며 “광주시와 함께 적극적인 국비 확보 활동을 통해 기업성장의 동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