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토크립트, 지능형 교통망 토털 솔루션 기업으로 우뚝

기관투자자로부터 14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한 아우토크립트에서 개발자들이 모바일용 자율주행차 보안 애플리케이션(앱) 개발 회의를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기관투자자로부터 14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한 아우토크립트에서 개발자들이 모바일용 자율주행차 보안 애플리케이션(앱) 개발 회의를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시리즈A 투자유치 금액 140억원. 국내 자율주행 분야 스타트업이 유치한 투자금액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모빌리티 안전을 책임지겠다고 야심차게 선언한 아우토크립트(대표 김의석)가 힘찬 첫걸음을 내디뎠다. 회사 설립 1년 만에 세계 최다 V2X(Vehicle-to-Everything, 자율주행통신) 보안구축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쥔 아시아 유일 기업으로 우뚝 섰다.

김의석 대표는 “미래자동차는 지난해 정부가 채택한 3대 신성장 산업 중 하나”라며 “자동차를 넘어서 지능형 교통망을 겨냥한 보안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2022년부터 유럽의 모든 신차는 사이버 보안을 탑재해야 한다. 차량 제조사는 사이버 보안 관리 능력을 입증 받아야 한다. 이에 국내외 자동차 관련 업계가 법규 대비에 분주하다.

아우토크립트는 해당 법규를 충족하는 솔루션과 컨설팅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김 대표는 “자동차 보안 분야에 대해 관심을 가지는 업체는 많지만 A~Z까지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는 업체는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북미나 유럽의 일부 업체가 자동차 본안 분야에서 활동하지만 V2X 분야에서는 아우토크립트가 독보적이다. 최근에는 '글로벌 톱5' 업체에 선정되며 글로벌 무대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김의석 대표와의 일문일답

-아태지역 유일한 자동차보안회사라고 들었다.

▲그렇다. 자동차보안에 관심을 갖는 회사는 많다. 하지만 실제 필드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회사는 많지 않다. 자동차보안은 기술 장벽이 높은데다 성과를 내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 한두 가지 기술로 접근할 수 있는 분야도 아니다. 프로젝트 경험을 갖기도 어렵다. 설령 프로젝트를 수행하더라도 의미 있는 사업적 결과는 몇 년 후에나 얻을 수 있다.

한마디로 관심을 가질 수는 있어도 실질적 성과를 만들어내는 업체는 많지 않다는 얘기다. 특히 고객의 요구를 해결할 수 있는 지가 사업의 성패를 좌우한다.

-경쟁사는 없는가.

▲북미나 유럽에 일부 경쟁사가 있다. 하지만 자동차 분야에서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는 업체는 아우토크립트가 유일하다. 특히 V2X 분야에서는 아우토크립트가 대부분을 공급한다.

자동차 산업은 독립 산업체로 고유의 기술을 필요로 한다. 자동차 업계가 기술 개발 단계에서 시작해 수익을 올리기까지 시간도 다른 산업이 비해 길다.

자동차 보안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고 오랜 시간 투자해 기술을 축적할 수 있는 기업이 드물 수밖에 없는 이유다. 아우토크립트는 산업 대전환을 기다리며 15년 전부터 이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을 진행해왔다.

-아우토크립트는 어떻게 탄생했나.

▲아우토크립트는 모회사 펜타시큐리티의 한 사업본부였다. 펜타시큐리티가 집중하는 IT시큐리티 외에 자동차 보안만을 담당하는 별도 연구소와 사업조직이 있었다. 그 조직이 분사해서 아우토크립트를 설립했다.

초기에는 자동차 보안이라는 인식이 크지 않았다. 자동차에도 암호 모듈이 필요하다는 정도로 일을 시작했다. 이후 자동차를 포함해 다양한 IoT 보안 분야를 다뤘다. 이를 통해 기존 IT가 새로운 산업 분야에 적용되는 과정을 직접 경험할 수 있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빠르게 변화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자동차 분야 보안에 집중하게 됐다.

-회사 설립 1년 만에 급성장한 배경은.

▲제조·부품사의 경우 사이버보안이 생소해 전문 인력과 노하우가 부족하다. 향후 이러한 자동차 사이버보안 규정을 준수하지 못할 경우 매우 심각한 문제에 직면할 수 있다. 아우토크립트는 회사 설립 이전부터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까다로운 'ISO 26262' 인증에 맞는 사이버보안 컨설팅을 연구했다. 고객과 기업의 가치를 보호할 수 있는 선제적이고 통합적인 자동차 보안 '토털 솔루션'을 완벽하게 제공하는 기업으로서의 역할을 준비해 온 것이다. 이를 통해 창업 1년 단기간이지만 글로벌 OEM과 티어 1기업에게 인정을 받을 수 있었다.

-시리즈A에 100억원 이상의 투자를 받았다. 이번 라운드를 추진하게 된 배경과 계획은.

▲미래차 시장이 눈부시게 발전하면서 자동차 산업도 세분화되고 있다. 특히 타 IT 산업과 달리 독립 기술이 요구되는 자동차 산업에는 집중적인 연구·개발이 필요하다. 아우토크립트는 전자제어장치(ECU) 보안과 인포테인먼트 IVI보안 등 차량 내부 해킹 방어 솔루션에 대해 글로벌 차량 제조사(OEM)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 전국 주요도로에 자율주행차를 위한 V2X 인프라 구축사업에도 참여 중이다. 북미와 유럽 권역에 법인을 설립하며 해외 시장 개척에서 나설 예정이다. 이미 자동차 시장 전반에 많은 씨앗을 뿌려 놓았다.

자동차 보안은 단순히 해킹을 방지하는 데 국한하지 않는다고 판단한다. 자동차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을 위해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궁극적으로 '이동수단'이 '편리'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고자 한다. 이러한 목표는 위험부담을 감수한 과감하고 꾸준한 투자와 개발로 이어졌고 지금의 성과를 만들어내는 토대가 됐다. 투자 자금을 기반으로 모빌리티 보안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동시에 독자적인 기술개발과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해 건강한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어가겠다.

-WP.29가 가지는 의미는.

▲UNECE 산하 'WP.29(자동차 기술적 요구 사항에 대한 전문가 작업반)'는 지난해 6월 사이버 보안 관리 시스템에 관한 법률을 채택했다. 2022년 7월 이후 유럽에서 형식 등록되는 신차는 제품 개발에 사이버 보안에 관한 고려가 있었음을 증명해야 한다. 제조·부품사는 사이버 보안 관리 능력에 관한 인증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이를 위해 각국 제조·부품사는 자동차 생산의 전체 가치 사슬에서 사이버 보안을 정의·제어·관리·개선할 수 있는 사이버 보안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야 하는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

커넥티드 모빌리티가 시장에서 성공하려면 본질적으로 기능적 안전과 보안이 담보돼야 한다. 제조사 입장에선 법규가 곧 형식 승인을 의미하기에 보안 규정 준수 여부가 중요할 수밖에 없다. 사이버 보안에 대비하지 않으면 해외 수출과 신규 공급망이 확보될 수가 없다.

-어떻게 대응하고 있나.

▲글로벌 차량 제조사는 보안 조치가 어떻게 조정·관리되는지에 초점을 맞출 수밖에 없다. 자동차 보안은 복잡하다. 복잡한 단계에는 이를 전반적으로 끌고 갈 수 있는 지휘자 역할이 필요하다. 아우토크립트는 WP.29 법률에 맞는 패키지(컨설팅+솔루션+테스트)를 제공하고 법률에 따라 조화롭게 상호작용할 수 있는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 솔루션 중 하나가 IDS다. IDS 이외에도 ECU 보안, 사이버보안 관리 시스템 등이 필요하다. 자동차 사이버 보안 관련 기술은 많이 등장하지만 실제 차량 내부뿐 아니라 외부까지 전반에 적용할 수 있는 토털 보안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은 아우토크립트뿐이다.

-앞으로 계획은.

▲자동차 IoT 분야는 기술 장벽이 높다. 혼자서는 할 수가 없다. 좋은 파트너를 만나 같이 일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기차와 관련해 성공적으로 협업한 사례가 있다. 그리드 업체, 한전, 현대차 연구소 등이 대표적이다. 전기차가 충전을 받으려면 인증 결재기술이 필요하다. 차량과 충전소가 소통을 해야 한다. 협업을 통해 이에 대한 프로토타입을 완성하고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앞으로도 많은 기업·연구소와 함께 연구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자율주행자동차와 관련해 V2X기술이 부각된다. 마침 이 분야에서는 한국과 중국이 다른 나라에 비해 한 발 앞선 상황이다. 기술에 대한 논의가 더 활발하게 이뤄져야 한다. 정부 투자도 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

윤대원기자 yun197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