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국가대표 출신 여자골프 유망주 윤이나와 후원 계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크라우닝
<사진=크라우닝>

하이트진로가 한국 여자골프 유망주 윤이나(18)와 2023년까지 3년 간의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윤이나는 오는 5월 3일부터 열리는 'KLPGA 2021 그랜드 · 삼대인 점프투어 시드순위전 예선' 부터 하이트진로 로고가 새겨진 모자를 쓰고 경기에 나선다. 올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2부 드림투어와 3부 점프투어에서 활동하며, 2022년 KLPGA 정규투어 풀시드권 획득이 목표다.

2019년~2020년 국가대표로 활약한 윤이나는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 260야드 장타가 주무기다. 아마추어 추천 선수 자격으로 출전한 KLPGA 메이저 대회 2019년 제20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과 2020년 팬텀클래식에서 아마추어 1위를 차지하는 등 아마추어 시절부터 프로 무대에서 실력을 드러낸 바 있다.

윤이나는 “세계적인 선수들을 배출한 하이트진로와의 후원 계약을 영광으로 생각하며,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좋은 선수가 되어 보답하겠다”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하이트진로는 이미 스타플레이어가 된 선수의 후원보다 명문 골프단의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 성장할 수 있는 신인선수를 발굴하고 있다"며 "앞으로 한국여자골프를 이끌어갈 윤이나 선수에게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2021시즌 하이트진로 골프단은 윤이나와 국가대표 출신 서어진 등 2명으로 구성됐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