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성남, 용산, 제천 등 3곳 지역특화발전특구 신규지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기부, 성남, 용산, 제천 등 3곳 지역특화발전특구 신규지정

중소벤처기업부는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를 서면 개최해 지역특화발전특구 신규지정 3건, 계획변경 4건, 해제 4건 등 모두 12건의 안건을 의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신규 지정한 3개 특구는 지역 특화발전을 위해 모두 3830억원의 투자와 규제특례 적용으로 지역 소득과 일자리를 창출한다.

먼저 경기 성남 판교 게임콘텐츠 특구는 게임과 콘텐츠 기업 육성을 통해 판교 권역을 글로벌 게임 콘텐츠 산업의 메카로 조성, 3500여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 서울 용산 역사문화르네상스 특구는 역사와 문화자원을 활용한 도심역사 거점구축, 역사문화 일자리 발굴 등을 추진해 관광객 유치와 함께 지역 소득 증가, 일자리 창출, 민간투자를 유도하는 등 지역 특화발전을 도모한다.

충북 제천 의림지뜰 자연치유 특구는 문화와 생태자원을 활용, 친환경 농업과 자연치유 산업 연계를 통해 '자연치유도시'로의 위상 확립과 주민소득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중기부, 성남, 용산, 제천 등 3곳 지역특화발전특구 신규지정

신규지정 외 모두 4387억원의 투자계획이 담긴 4개의 특구계획 변경과 지자체와 주민이 종료를 희망하는 4개 특구에 대한 지정해제도 이뤄졌다.

계획을 변경한 삼척 소방방재산업 특구는 '이차전지 화재안전성 검증센터 구축' 등 소방과 방재 산업 육성을 도모하고, 영천 한방특구는 지역특산물 '마늘' 산업을 추가했다.

의령 친환경 레포츠파크 특구는 문화와 레포츠 시설 확장하고, 나주 에너지교육 특구는 에너지 분야 산학협력과 맞춤형 인재양성 등을 추진한다.

곽재경 중기부 지역특구과장은 “지역특구 신규 지정과 계획 변경을 계기로 특화 사업에 특례를 적용, 경제 활력의 제고가 기대된다”며 “성과가 우수한 특구는 지역 연고산업과 연계해 성장을 촉진하고 유명무실한 특구는 원활한 퇴출을 유도하는 제도 개편방안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