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 2021]쓰리엘랩스 '풋로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쓰리엘랩스의 풋로거 제품의 기능 구현 모습.
<쓰리엘랩스의 풋로거 제품의 기능 구현 모습.>

쓰리엘랩스는 개인용 모바일 보행 분석 시스템 '풋로거'를 소개한다.

풋로거는 일반인이 신발에 장착해 사용하는 의료 사물 인터넷(IoMT) 인솔이다. 일상적 걸음걸이를 24시간 365일, 의료기기 수준의 지표와 정확도로 쉽고 편리하게 수집·분석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수집된 보행 데이터를 인공지능(AI) 기술로 분석한다. 치매, 낙상, 파킨슨 여부나 중증도를 판단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을 위해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기존 보행 분석 시스템은 최소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에 이를 정도로 고가인데다 넓은 실내공간과 전문운용자가 필요해 일상적 걸음걸이는 분석할 수 없다.

현재 연구개발용 패키지는 대학, 국가연구소, 기업 등에서 구매해 연구에 활용하고 있다. 개인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은 양산 준비 중이다. 개인용 풋로거를 활용한 건강관리서비스는 창헬스케어에서 준비하고 있다.

풋로거는 치매, 낙상, 파킨슨, 뇌졸중, 퇴행성관절염 등 보행에 영향을 주는 질환을 일상적으로 평가·조기 예측해 준다. 또 뇌졸중 환자 재활, 관절치환술 환자 회복을 비대면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아동의 안짱걸음, 성인의 팔자걸음과 같은 나쁜 걸음걸이도 교정해 준다. 만성질환자에게 처방한 걷기운동의 실행 여부 및 효과 평가가 가능하므로 디지털 치료기기로도 사용할 수 있다.

[WIS 2021]쓰리엘랩스 '풋로거'

풋로거는 △IoMT 인솔에서 수집된 보행 데이터로 다양한 보행지표를 추출하는 보행 데이터 처리기술 △실내에서도 각각의 보폭을 실측하는 센서 신호 처리기술 △24시간 365일 보행 데이터 수집을 지원하는 낮은 전력소모량의 디지털 압력센서 △전지 교환이나 유선 충전에 편리한 50㎜ 넓은 간격 무선충전기술 등이 담겨 있다.

신으면 자동으로 걸음걸이를 수집하고 무선충전기에 올려놓으면 수집된 보행 데이터를 자동으로 클라우드 서버로 전송하는 자동화 기술도 채택했다. 사용자는 데이터 수집과 전송을 인지하지 못하며 스마트폰 없이도 작동한다. 쓰리엘랩스는 이 같은 독자개발 기술에 대한 KC인증을 취득했다.

[WIS 2021]쓰리엘랩스 '풋로거'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