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컴퓨팅마켓2021]테라텍, 메타버스혁명에 맞춘 솔루션 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공공컴퓨팅마켓2021]테라텍, 메타버스혁명에 맞춘 솔루션 제시

테라텍은 세계적으로 일고 있는 '메타버스(Metaverse)' 혁명에 대비한 기업들의 고성능 컴퓨팅 환경 구축과 디지털혁신을 돕는데 사업을 집중하고 있다. 김성윤 테라텍기술연구소 이사는 이날 발표에서 가상공간과 현실이 적극적으로 상호작용하는 시대, 웹3.0과 함께 새로운 혁명으로 번지는 메타버스시대에URLLC(Ultra-reliable Low-latency Communication), 공간컴퓨팅, 탈중앙화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그는 “메타버스는 디지털 공간 기반 생태계라는 점에서 고성능 컴퓨팅 자원이 필수적이며, 고성능 컴퓨팅은 전통적 계산 분야에서 나아가 인공지능(AI)·빅데이터에 이르기까지 활용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며 “메모리 중심 컴퓨팅 시스템 구조와 같은 차세대 컴퓨팅 기술 연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양한 AI서비스와 5G(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확산에 따라 대용량 지능정보의 실시간 처리를 위해 기존 프로세서 중심 컴퓨팅 구조를 극복한 신개념 아키텍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인간×시간×공간을 결합한 새로운 메타버스 경험을 설계함으로써 기업의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게임과 놀이(Play),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소통(Communication) 영역에서 앞으로 모든 산업분야와 사회 영역에서 활용될 것이기 때문에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