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삼성SDS, 보안공동연구센터 설립 1주년 기념 토론회 열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삼성SDS 보안공동연구센터 설립 1주년 기념식 및 토론회에서 참가자들이 비대면으로 참석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삼성SDS 보안공동연구센터 설립 1주년 기념식 및 토론회에서 참가자들이 비대면으로 참석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고려대(총장 정진택) 정보보호대학원은 13일 오후 4시부터 고려대 미래융합기술관 대회의장에서 삼성SDS와 보안공동연구센터 설립 1주년 기념식 및 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이상진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장, 이동훈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4단계BK21스마트시티보안교육연구단장, 김휘강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삼성SDS 보안공동연구센터장, 이상근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삼성SDS 이상욱 연구소장, 조지훈 보안연구센터장, 지윤찬 SW보안팀장, 김태현 기술전략팀장, 서재일 사업부장, 변상경 보안전략팀장, 김상진 보안솔루션 팀장 등 양측 주요 인사가 비대면 영상으로 참석했다.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과 삼성SDS는 2020년에 정보보호 분야에서 긴밀한 상호 협력을 위해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자연어처리 기반의 사이버위협 인텔리전스 분야 △딥러닝을 이용한 정적 분석 분야 △문서형 악성코드 탐지 분야 공동연구를 수행하며, 향후에도 현장에 적용될 수 있는 실용성 높은 공동연구 아이템을 도출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이상진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장은 “최근 해외 해킹 그룹의 사이버공격이 증가함에 따라 이메일로 유입되는 악성코드 탐지역량을 높이고, 사이버위협정보를 수집한 뒤 자연어처리를 통해 보다 가치 있는 인텔리전스 데이터로 바꿀 수 있는 기반 연구를 수행한다는 점에서 산학 양쪽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모범적인 산학협력 모델이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