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TC코리아 고봉수 전무 "제조산업 디지털 트윈∙메타버스, 워크포스 생산성 향상 여부에 성패 달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이 주최한 '코리아 디지털 트윈 & 메타버스 그랜드 웨비나 2021'이 지난 7일 개최되었다. 이번 웨비나에서 PTC코리아의 고봉수 전무가 '제조산업 환경에 최적화된 공간 컴퓨팅 전략'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PTC코리아 고봉수 전무
<PTC코리아 고봉수 전무>

고봉수 전무는 먼저 기업의 디지털 트윈 도입 순위(PTC 고객사 대상)에 대해서 언급하며, 품질검수/디지털 작업 지시서, 지식 전달/비대면 심사, 현장 요원의 생산 설비 관리 업무 효율화, 원격 전문가 지원 서비스, 비대면 설계 협업/매뉴얼 제작 등의 순서로 도입되고 있다고 밝혔다.

고 전무는 이어 PTC가 제시하는 디지털 트윈 개념에 대해서 밝히며, IoT/클라우드에서 전달 받은 실제 제품으로부터의 센서정보를 토대로 시뮬레이션/해석/분석 작업이 이루어지고 나아가 CAD/PLM을 통해 제품 설계가 수행된 후 신제품 디지털 프로토타입을 토대로 실제 제품 (Physical Product)이 만들어 진다며, 이러한 과정을 통해 IoT/증강현실/분석/CAD/PLM등의 기술을 활용하여 3P(PEOPLE/PROCESS/PRODUCT) 중심의 혁신이 이루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PTC코리아 제공
<PTC코리아 제공>

이어 고 전무는 기업 업무 구조에 따른 디지털 트윈 적용 사례에 대해서 설명하며, 제품을 설계하는 과정에서는 비대면 환경, 글로벌 R&D의 지역적 분리, 협력/하청업체와의 설계 검토가 진행되고, 제품을 주문한 고객사와 제품 생산에 들어가기 전에 디지털로 현실화된 제품을 미리 확인하여 시행착오 및 비용을 절감한다고 밝혔다. 제조/생산 단계에 있어서는 실제 장비/설비 위에 작업 지시/매뉴얼을 표시하고(VR은 독립적인 공간 필요), 제조 설비에 대한 디지털 트윈 정보를 현장에 오버레이하여 문제 상황을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케팅에 있어서는 디지털 트윈을 통한 제품 배치, 조작 등 디지털 체험을 강화하여 겉으로 들어나지 않는 다양한 제품 강점에 대한 시각화를 통해 비대면 환경에서의 효율적인 정보 전달하게 된다고 설명하며, 마지막 지원/서비스 단계에서는 디지털 트윈을 통하여 현장 자산에 대한 진단, 예방 정비 등 지원을 통해 고객 셀프 서비스를 강화하여, 현장 기술자에게 필요한 직관적인 3D 매뉴얼 및 원격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고봉수 전무는 공간 캡처와 공간 매칭 그리고 공간 인식/시각화를 통한 공간 컴퓨팅을 활용한 디지털 트윈 구성 방법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공간 매칭에 있어서 인식설정은 캡처된 공간에 디지털 데이터를 매칭시키는 작업이며, 공간 인식/시각화를 통한 사용에 있어서도 공간을 인식해서 매칭되는 디지털 데이터를 오버레이(Overlay)하여 시각화 한다고 알기 쉽게 설명을 이어 나갔다.

기업의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성은, 소규모 상품과 설비에 적합한 마커 방식,  중/대형에 알맞은 모델 타겟 방식 그리고 공간 인식에 유리한 에어리어 타겟 방식 등의 인식을 통해 유니티/언리얼(Unity/UnReal) 등 제작툴에 의해 AR 컨텐츠(UI) 및 데이터(ERP, MES, IoT, DB)가 퍼블리시 되어 AR 플랫폼에서 AR 컨텐츠가 동기화되어 사용자에게 배포되는 방식으로 구성된다고 덧붙였다.

고 전무는 마지막으로 성공적인 디지털 트윈 구축 시 필요한 고려사항에 대해서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는 우선 매번 개발/구축 비용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기업 내 업무 구조를 모두 수용할 수 있는 형태의 개발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즉 1차 개발 이후 확산까지 투자가 반복되지 않아야 바람직한 총소유비용(TCO)을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계속 업그레이드되는 스마트폰의 카메라 API에 대한 대응 능력도 언급하며, 현재 보유 중인 AR 기술이 새롭게 출시될 스마트폰이나 AR 글래스에서 잘 동작 될 수 있는지 파악해야 한다고 말하며, AR 기술 자체도 확장성과 호환성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기업 내 업무 구조를 모두 수용할 수 있는 형태의 개발을 위해서는 설계, 제조, 생산, 판매, 서비스, 교육 등 전 라이프 사이클에 적용 가능해야 한다고 밝히며, AR 콘텐츠와 어플리케이션을 개발에 있어서도 비전문가의 손쉬운 개발과 접근이 가능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봉수 전무는 기업의 디지털 트윈/메타버스는 워크포스 생산성(Workforce Productivity)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높일 수 있는가에 성패가 달려 있다고 강조하며, PTC가 글로벌 기업으로서 그간 축적된 광범위한 경험을 토대로 워크포스 생산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디지털 트윈/메타버스 솔루션 개발과 보급에 앞장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PTC코리아 제공
<PTC코리아 제공>

 류지영 전자신문인터넷 기자 (thankyo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