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연, '교류 전기철도의 전차선로 고장점 표정장치' 공항철도 상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차선로 고장점 표정장치 시험 모습
<전차선로 고장점 표정장치 시험 모습>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한석윤)은 고장난 전차선로의 신속 복구를 위한 '교류 전기철도의 전차선로 고장점 표정장치' 기술을 공항철도에 상용화했다고 20일 밝혔다.

고장점 표정장치는 철도 전차선로에 고장이나 사고가 일어났을 때 해당 지점을 관제센터와 유지보수자에게 전달해 신속 복구를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전차선로 사고는 약 10km로 이뤄진 급전구간 내 모든 열차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신속하고 효율적인 복구를 위해 고장점 표정장치가 운영되고 있다.그러나 시스템 정보와 실제 고장 위치 거리 차가 1km 이상 오차가 크게 발생하는 등 표정장치의 정확도가 떨어져 복구 시간이 지연되는 경우가 많다.

공항철도에 상용화된 교류 전기철도 고장점 표정장치는 철도연 중소기업 지원 사업으로 철도연과 공항철도, 인텍전기전자가 공동 개발했다.

철도연은 고장 부분을 찾아내는 핵심 알고리즘 개발, 인텍전기전자는 고장점 표정장치 시스템 제작과 성능평가, 공항철도는 운영노선에서 성능검증 시험을 수행했다.

노선마다 다른 전기 공급방식과 다양한 고장 상황에서도 문제 발생 위치를 정확하고 빠르게 알려주기 때문에 복구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위성항법시스템(GPS)을 이용한 실시간 데이터 동기화, 전차선로 고장구간 판별, 전류비 다중설정, 고장전류비 및 전차선로 유도저항 계산 기술 등이 적용됐다.

공항철도 계양변전소∼인천공항2터미널 구간 시범 구축과 공인시험기관 인공 고장시험을 통해 국내 규격에서 제시하는 고장점 오차를 충족시키고, 기존 급전계통 보호시스템과 호환성을 확보했다.

한석윤 철도연 원장은 “철도운영기관과 연계한 중소기업 지원사업의 대표적 성공사례”라며 “앞으로 중소기업 지원 사업이 빠른 상용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철도운영기관과 공동연구, 애로기술 지원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