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솔라플렉스, 플렉시블 CZTS계 박막태양전지 원천기술 상용화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총장 국양)는 박막태양전지연구센터(센터장 강진규)는 솔라플렉스(대표 박기주)와 손잡고 플렉시블 CZTS계 박막태양전지 상용화를 추진한다.

두 기관은 최근 박막태양전지연구센터가 보유한 세계최고 효율 12.2% 기술의 상용화에 협력하기로 하는 협약서(MOU)를 교환했다. 저비용, 친환경 소재를 기반으로 한 플렉시블 태양전지 상용화가 목표다.

DGIST 박막태양전지연구센터와 솔라플렉스가 플렉시블 박막태양전지 상용화 및 공동연구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DGIST 박막태양전지연구센터와 솔라플렉스가 플렉시블 박막태양전지 상용화 및 공동연구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CZTS계 박막태양전지는 광흡수층이 구리, 아연, 주석, 황, 셀렌으로 구성된 박막형 태양전지다. 친환경인데다 비용이 저렴한 청동(Cu-Sn), 황동(Cu-Zn)을 기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고가인 인듐, 갈륨을 포함한 CIGS 태양전지 중금속 납을 포함한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에 비해 대량생산이 유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DGIST 박막태양전지연구센터는 CIGS 태양전지와 함께 CZTS 태양전지에 대해 꾸준히 연구해 왔고, 현재 다수의 원천기술들을 확보한 상태이다.

특히 양기정 박사는 '고품위 플렉시블 CZTS 태양전지 제조를 위한 이종원소 도핑 최적화 기술'을 개발했고, 최근엔 플렉시블 CZTS 태양전지 세계 최고 효율을 갱신하는 성과를 냈다.

플렉시블 CIGS 박막 태양전지 셀 및 모듈 제조사인 솔라플렉스는 센터가 보유한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상용화 연구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상용화 협력뿐 아니라 고효율화를 위한 탠덤기술과 같은 원천기술 개발에도 기술력을 보탠다.

강진규 DGIST 박막태양전지연구센터장은 “이번 협력으로 범용 무독성 소재의 플렉시블 박막 태양전지 상용화가 곧 이루어질 것”이라며 “공동연구를 통해 획득한 기술로 가까운 미래에 가격이 저렴하고 설치가 용이한 플렉시블 CZTS 태양광 모듈이 시장에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