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 고용노동부 '2021 일자리 으뜸 기업'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오른쪽)와 임직원이 상패를 들고 기념사진 촬영을 했다. 롯데정보통신 제공
<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오른쪽)와 임직원이 상패를 들고 기념사진 촬영을 했다. 롯데정보통신 제공>

롯데정보통신은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2021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 기업'에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올해로 4번째를 맞이한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은 △일·생활 균형 실천 정도 △청년고용 창출 △여성·장애인·고령자 등 일자리 배려 △노사상생·동반성장 등 근무환경 관련 다방면 지표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한다.

롯데정보통신은 '일·생활 균형 실천' '일자리 배려' '동반성장' 분야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일·생활 균형 분야에서는 남성 육아휴직 의무화, 난임 시술비 지원, 직장 어린이집 운영 등 출산과 육아로 인한 가정 부담을 줄이기 위한 정책을 지속 운영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주말 당직 제도 폐지, 근속 3년마다 안식휴가 부여(5일), 유연근무제 등 임직원 일과 가정 양립을 위한 제도를 운영 중이다.

일자리 배려 분야도 주목할 만하다. 임직원 중 여성 비율은 지난 3년 동안(2018년 24%, 2019년 27%, 2020년 28%) 지속 상승했으며 여성 채용 역시 매해 40%를 웃도는 수치를 보여준다. 여성 관리자 육성을 위한 리더십 프로그램과 멘토링 등을 지속 실시한다. 육아휴직 복직예정자, 워킹맘 간담회 등 회사 차원에서 다양한 정책을 지원한다.

사회적 일자리 나눔의 일환인 동반성장 정책 역시 지속 운영한다. 2018년부터 파트너사 임직원들의 직무 역량 강화를 위해 정보기술(IT) 교육을 지원한다. 매해 지원 규모를 확대했으며 120억 원 규모의 동반성장 펀드를 운영하며 다양한 상생 정책에 앞장선다.

정인태 롯데정보통신 경영지원부문장은 “지난해에 이어 일자리 으뜸 기업으로 선정됐다”면서 “앞으로도 회사 중심인 직원 근무환경을 위한 여러 제도를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