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美 FTC, 스토킹 앱 '스파이폰' 사업 금지 명령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가 사생활 감시와 스토킹 등에 이용된 안드로이드폰 앱 '스파이폰(SpyFone)'에 사업 금지 명령을 내렸다.

FTC는 스파이폰 앱을 제공하는 '서포트킹'과 최고경영자(CEO) 스콧 주커먼을 상대로 동종 사업을 금지하도록 동의명령을 내렸다.

서포트킹은 휴대폰 소유자 몰래 소프트웨어를 몰래 설치하는 방법 등을 안내해 휴대폰 사용 내역, 이메일, 이동 경로 등을 훔쳐볼 수 있도록 했다고 FTC는 설명했다.

또 앱을 통해 취득한 사생활 정보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2018년 회사 서버에 접근한 해커에 2200여명 개인 정보가 노출됐다.

FTC가 이 같은 종류의 앱을 규제 대상으로 다룬 것은 두 번째지만 사업 금지 명령을 내린 것은 처음이다.

FTC는 서포트킹에 문제의 앱을 통해 불법 취득한 개인 정보를 모두 삭제하고 휴대폰 소유자에게는 스파이폰앱이 설치된 사실을 통보하도록 하는 명령도 내렸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