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기반 행정관' 주도, 데이터 기반 행정 본격화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데이터기반행정 책임관 주도로 공공 분야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기 위해 업무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각 기관 데이터기반행정 책임관을 통해 행정·공공기관이 보유한 데이터 칸막이를 없애고, 기관 간 데이터를 적극 공동활용하는 것이 목표다.

행정안전부는 행정·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데이터기반행정 책임관 가이드 라인'을 발간·배부했다고 13일 밝혔다.

데이터기반행정 책임관은 지난해 12월 시행된 데이터기반행정법에 따라 행정·공공기관 장이 임명하는 기관 내 데이터기반행정 업무를 총괄하는 고위공무원이다.

관련 법 시행에 따라 지난 3월 812개 행정·공공기관 데이터기반행정 책임관이 임명됐다. 이들은 기관 내 데이터 현황을 관리하고 데이터 공동활용과 분석 등을 지원하는 등 데이터 기반 행정혁신을 촉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행안부는 제도 시행 초기 단계인 만큼 각 기관 책임관 업무 수행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앞서 학계·업계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책임관 역할, 직무, 세부 수행방안 등을 수립했다.

책임관 가이드라인은 △데이터기반행정 거버넌스 정립 △데이터 현황관리·공동활용 지원 △데이터 분석·활용 지원 △데이터 활용역량 강화·데이터 기반행정 문화 조성 등으로 구성됐다.

행안부는 데이터기반행정 주무부처로서 범정부 차원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 위원회 구성·운영, 기본·시행계획 수립 등 추진체계를 정립했다. 데이터통합관리플랫폼 구축 등 추진기반 마련 등을 통해 정부가 데이터 중심 일하는 방식으로 변화하도록 정책을 시행한다.

서보람 행안부 공공데이터정책관은 “올해는 '데이터기반행정 도약의 원년'으로 책임관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기관 간 데이터 공동활용을 촉진해 행정·공공기관이 국민 피부에 와닿는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