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금융위원장 "청년 근로소득으로 금융자산 축적하는 환경 조성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융발전심의회 청년분과 금발심 퓨처스(Futures) 위원들과 금융위 90년대생 직원들의 2차 회의가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가운데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금융발전심의회 청년분과 금발심 퓨처스(Futures) 위원들과 금융위 90년대생 직원들의 2차 회의가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가운데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14일 저축·투자 등을 통해 금융부문이 청년의 잠재력을 축적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승범 위원장은 이날 금융발전심의위원회 청년분과회의 환영사에서 청년의 근로 소득을 금융 자산으로 축적할 수 있는 기본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면서 “지금까지 금융 지원이 청년의 대출 접근성 제고에만 치우친 것이 아니었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고 위원장은 “내년에 출시를 추진 중인 청년희망적금, 청년소득공제 장기펀드 등을 비롯해 자산형성을 위한 맞춤형 금융상품을 다양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금융발전심의회 청년분과 금발심 퓨처스(Futures) 위원들과 금융위 90년대생 직원들의 2차 회의가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가운데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금융발전심의회 청년분과 금발심 퓨처스(Futures) 위원들과 금융위 90년대생 직원들의 2차 회의가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가운데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그는 “청년이 급격해진 사회 전반의 변화에 대응하고 잠재력을 실현함에 있어 필수적인 자금이 적절히 제공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창업·취업을 희망하는 청년에는 잠재 투자자·기업과의 연계 및 정보제공을 강화하고 정책금융기관 등의 적절한 투자도 매칭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청년 특별위원과 청년직원은 회의주제인 '청년금융의 필요성과 추진방향'에 대해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들은 “청년이 안정적인 투자를 하고 싶어도 이자율·수익률이 너무 낮아선택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청년층이 안정적인 투자를 보다 많이 선택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청년의 일자리 상황이 쉽지 않아 저축이나 투자할 여력이 많지 않은만큼, 창업과 일자리 지원에 있어서도 적극적인 금융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주택구입·결혼 등 대규모 자금이 필요한 경우가 있다며 대출지원에도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금융위는 청년분과 주요 논의 내용을 충분히 반영해 향후 청년금융 추진방향을 보다 구체화하고 관련 정책·제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금융발전심의회 청년분과는 청년들의 영끌·빚투 현상이나 청년층 투자상품의 수익률 개선, 청년정책의 효과적 전달방안 등 청년의 관심도가 높은 주제에 대해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