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DIFA2021에서 지속 가능한 영국 미래 모빌리티 소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영국, DIFA2021에서 지속 가능한 영국 미래 모빌리티 소개

주한영국대사관은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되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21(DIFA 2021)'에 영국관으로 참여해 영국의 지속 가능한 미래 모빌리티를 선보인다.

영국은 전통적으로 전 세계 모터스포츠 부문 강국으로 80%의 주요 자동차 엔지니어와 디자이너들을 보유하고 있다. 영국 자동차 부문은 영국 전체 무역에서 1000억파운드(약 163조원) 이상을 창출하는 최대 수출 품목 가운데 하나이다. 정부의 강력한 지원과 정부·산업·학계 간 협력과 연구개발(R&D) 에코시스템을 통해 미래 운송수단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이번 대구 국제 미래 자동차엑스포 영국관에서는 런던의 상징인 LEVC 전기 구동 블랙캡 택시와 영국에서 수작업으로 만들어지는 LOTUS 차량을 직접 만나볼 수 있다. △Cenex △사이클로픽(Cyclopic) △dRISK △헥사곤(Hexagon) △IDTechEx △HORIBA MIRA △옥스포드 인스트루먼츠(Oxford Instruments) △스파크(Spark EV Technology) △Trustonic △VCA 등 대표적 영국 자동차 관련 기업들이 자사 제품과 솔루션을 소개한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