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한국사이버결제, 192억원 규모 자사주 매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NHN한국사이버결제, 192억원 규모 자사주 매입

NHN한국사이버결제(대표 박준석, NHN KCP)가 적극적인 주주친화 정책을 실시한다.

NHN KCP는 14일 공시를 통해 주가 안정 도모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192억원 규모의 자기주식 취득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취득 기간은 2021년 10월 14일부터 2022년 1월 13일까지다.

NHN KCP는 장내 직접취득 방법으로 자사주를 매입한다. 이는 NHN KCP 보통주 약 37만주로 전체 주식의 약 1.5%에 해당된다.

NHN KCP 관계자는 “해외 가맹점이 계속해서 확대되고 있고, 오프라인 경제가 살아나면서 O2O(Online to Offline) 신사업 매출도 가시화될 것”이라며 “다양한 신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고 있는 상황에서 현재 회사의 기업 가치는 사업 구조와 성장 잠재력에 비해 저평가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자사주 매입은 단순 주가 부양을 위한 수단이 아닌, 기업 가치에 대한 자신감을 표현함으로써 시장의 신뢰를 한층 제고시키겠다는 NHN KCP의 강력한 의지가 담겼다”며 “앞으로도 NHN KCP는 적극적인 주주친화 정책을 펼쳐 기업과 주주가치를 동시에 높여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