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 제22회 국제조선 및 해양산업전 참가…수소전기보트 선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친환경 전기·수소 소형선박 제작 전문업체 빈센(대표 이칠환)은 19~22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제22회 국제조선 및 해양산업전(코마린 2021)에 참가한다고 18일 밝혔다.

제22회 코마린은 세계 5대 조선기자재전시회로 국내·외 조선 및 해양기자재 신기술과 최첨단 장비를 접할 수 있다.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되는 하이브리드 전시회로 열려 세계 조선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국내 최초 상용화 앞둔 수소전기보트하이드로제니아와 빈센 이칠환 대표.
<국내 최초 상용화 앞둔 수소전기보트하이드로제니아와 빈센 이칠환 대표.>

빈센은 이번 전시회에 수소전기보트 하이드로제니아(Hydrogenia)를 선보인다. 국내 최초 상용화를 앞둔 하이드로제니아는 10M급 수소전기보트로 부산국제보트쇼 올해의 보트상 최우수상 수상했다. 현재 울산에서 실증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울산 수소연료전지실증화센터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극찬을 받은 바 있다.

글로벌 기술기업 ABB의 부스에서도 빈센을 찾을 수 있다. 빈센은 ABB 기술을 적용한 선박용 전기추진시스템의 통합제어모니터링 시스템(IECS)을 완성, ABB 부스의 테스트베드 전시를 통해 관람객에게 선보인다.

빈센은 지난해 정부의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2021년 해양수산부 '예비 오션스타 기업'에 선정되며 바다 위의 테슬라로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하이드로제니아는 울산시 '수소연료전지 추진 시스템을 적용한 친환경 소형선박 개발 및 실증' 사업 과제로 국내 유일의 수소 배관 공급방식의 특화 실증시설인 울산 수소실증화센터에서 실증화 단계를 거치고 있다.

영암=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