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10명 중 5명 이상이 디지털 교과서 이용 안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최근 1개월 동안 디지털 교과서 활용 학습 횟수 학생 응답초중고 학생 10명 중 5명 이상은 최근 한달 동안 디지털 교과서를 외면한 것으로 나타났다. 1개월 동안 디지털 교과서를 한 번도 이용하지 않은 학생이 절반을 넘은 것이다.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은 이달 5일부터 11일까지 전국 교원, 학생 학부모 등 2만355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참가 학생 5744명 가운데 약 54%가 '전혀 없음'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학습지원 서비스 접속 횟수 질문에도 약 38%가 '전혀 없음'이라고 대답했다. 지역교육청의 교육정보화 서비스에 접속한 횟수를 물어보는 질문에서 전체 학생 응답자의 약 64%가 한 번도 접속해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디지털 교과서를 비롯해 다양한 에듀테크 서비스를 현장에 제공하지만, 활용도와 만족도가 전반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온라인 학습지원 서비스, 시도교육청의 교육정보화 서비스 등은 민간보다 콘텐츠 다양성이나 사용성 측면에서 만족도가 낮아 상대적으로 이용이 저조했다. 교사는 양방향 수업을 위해 줌이나 구글미트, 네이버 웨일 등을 주로 이용하고, 수업 콘텐츠로는 유튜브나 교사 자체 제작 자료 등을 주로 이용했다.

교육부와 교육청 교육 정보화서비스가 개별 운영되면서 시너지 효과가 없고 통합 플랫폼을 고려했을 때 예산 낭비가 불가피하다는 지적이다. 원격학습, 스마트학습 지원이 늘었지만, 관련 디지털 인프라나 연계 등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정부는 2023년부터 'K-에듀 통합플랫폼'을 서비스한다. 약 3000억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사업으로 교사, 학생이 민·관 교육자료부터 수업을 지원하는 각종 에듀테크 서비스를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강득구 의원은 “에듀테크 기반 서비스는 미래교육을 위한 중요한 화두”라며 “공급자에서 수요자 중심 서비스로 바꿔나가고 통합 플랫폼 서비스가 미래교육 중심축이 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