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로고 값?”...액정 닦는 천 '2만5천원'에 판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애플 공식 홈페이지
<사진=애플 공식 홈페이지>

애플이 디스플레이를 닦는 용도의 광택용 천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공식 홈페이지에 추가된 이 액세서리의 가격은 2만5000원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홈페이지에 액세서리의 일종인 광택용 천을 새롭게 업로드했다. 화이트 컬러에 애플 로고가 박혔다.

해당 상품은 애초 '프로 디스플레이(Pro Display) XDR' 등을 구입할 때 같이 제공되던 기본 구성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특히 나노 텍스처(Nano-texture) 글래스가 탑재된 경우 화면 청소 시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해당 광택 천 외에 어떤 종류의 천도 사용하지 말라고 안내하고 있다.

애플 Pro Display XDR 제품 구성. 하단에 광택용 천이 포함됐다. 사진=애플 공식 홈페이지
<애플 Pro Display XDR 제품 구성. 하단에 광택용 천이 포함됐다. 사진=애플 공식 홈페이지>

홈페이지 상품 설명에는 “마모를 일으키지 않는 부드러운 소재로 만들어졌다”며 “나노 텍스처 글래스를 포함한 모든 애플 디스플레이를 안전하고 깨끗하게 닦아준다”고 기재됐다.

광택용 천이 따로 판매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엔 사용자가 해당 천을 잃어버렸더라도 애플 지원에 연락해야만 교체용 광택용 천을 다시 주문할 수 있었다.

2만5000원짜리 광택용 천의 등장은 국내외에서 화제가 됐다. IT 전문매체 애플인사이더는 “애플의 19달러짜리 천과 시중에서 일반적으로 판매되는 천의 차이가 뭐냐”며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외에도 “애플의 놀라운 최신 제품은? 비싼 천 조각”, “애플 유저는 이제 청소용 천에도 19달러를 내야 한다” 등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