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온더 심준식 대표 "블록체인 확장성 기술 해결 앞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온더 심준식 대표 (사진=온더)
<온더 심준식 대표 (사진=온더)>

“온더는 블록체인 업계 1세대 기업입니다. 블록체인과 이더리움 시장에서 범용성과 확장성 높은 기술로 승부를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레이어2(L2) 기술 완성에 속도를 내서 블록체인 속도와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는데 일조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심준식 온더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의 시장 확산 가능성을 강조하며 온더가 블록체인 기술 개발·컨설팅 기업으로서 기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2017년 설립한 온더는 스마트 컨트랙트, 블록체인 기술 개발과 컨설팅,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프로젝트 개발이 주 분야다. 블록체인 레이어2를 위한 디지털자산공개(IDO)에 도전해 시장에서 높은 관심을 받기도 했다.

레이어2는 블록체인 상에서 이더리움을 거래할 때 생기는 속도 저하나 확장성 등 문제를 해결해주는 방식이다. 세계적으로 레이어2를 구현한 블록체인 기업이 몇 곳 있지만 국내에서는 온더가 유일하다. 블록체인 확장성 솔루션인 '토카막 네트워크'를 개발했다.

온더는 이 같은 블록체인 기술의 확장성과 빠른 속도를 기반으로 한국은행이 최근 돌입한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모의실험 사업에 협력사 자격으로 참여하게 됐다. 블록체인 기반으로 중앙정부 디지털화폐를 발행·유통·수납·폐기하는 전 과정을 수립하는 프로젝트다.

국내를 넘어 해외로 디지털화폐를 유통하려면 서로 다른 블록체인 플랫폼상 호환과 확장이 반드시 필요한데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는데 온더 기술이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심 대표는 블록체인과 가상자산 분야 전문가다. 삼정KPMG에서 블록체인을 전문으로 다루며 국내외 기업 대상으로 디지털 전략 컨설팅 업무를 해왔다. 블록체인 기술을 제도권에 안착시켜 다양한 분야 유통에 신뢰와 투명성을 더하는 가치를 확산시키겠다는 목표다.

온더는 L2 기술 완성 외에 또 하나의 새로운 프로젝트로 올해 스테이블 코인 연구개발을 시작했다. 이를 위해 금융감독원 최공필 블록체인자문단장을 영입하기도 했다. 심 대표가 블록체인자문위원으로 활동한 인연이 새로운 도전의 씨앗이 됐다.

심 대표는 “앞으로 1년간 스테이블코인 개발에 힘을 실을 것”이라며 “다른 시중 코인과 달리 발행량이 정해져 있는 일종의 프라이빗 코인으로 연구해보려 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대체불가토큰(NFT) 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관련 프로젝트도 전개하고 있다. 블록체인 네트워크 이용자가 투자에 참여하는 탈중앙화 펀드레이징·액셀레이팅 플랫폼 톤스타터(TONStarter)에 다양한 프로젝트가 참여해 활기를 더하고 있다.

최근에는 가상인간(버추얼 휴먼)에 대한 시장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를 NFT화 한 도어오픈(Dooropen) 프로젝트를 선보이기도 했다.

심 대표는 “블록체인의 20%를 NFT 분야가 차지할 정도로 최근 NFT에 대한 시장 관심이 커졌다”며 “NFT는 콘텐츠가 가장 중요한데 가상인간은 NFT화하기에 비교적 수월해서 관련 토큰을 설계하고 펀드레이징을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