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3분기 영업이익 712억원…청소년·중장년 고객 유입 가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뱅크 3분기 영업이익 712억원…청소년·중장년 고객 유입 가속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대표 윤호영)에 10대 청소년과 40대 이상 중장년층 유입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카카오뱅크는 2021년 3분기 실적 발표설명회를 통해 영업이익은 712억원, 당기순이익은 52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2050억원, 당기순이익은 1679억원이다.

카카오뱅크 고객 수는 2020년 말 1544만명에서 올해 9월 말 기준 1740만명으로 늘었다. 만 14세에서 만 18세 대상 서비스인 카카오뱅크 미니(mini)의 경우 9월말 기준 고객수가 100만명에 육박하며 대상 연령 인구에서 40% 이상이 사용하는 서비스로 성장했다.

40대 이상 중장년층의 고객도 빠르게 늘고 있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신규 유입 고객의 60% 가량이 40대 이상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이용자수(MAU)는 1470만을 넘어서며 지난 분기보다 67만명 증가했다.

영업이익 확대는 여신 규모 성장에 따른 이자 부분 이익 확대 영향과 플랫폼 및 수수료 비즈니스 부분 덕분이다. 올해 3분기 말 기준 4분기 누적 영업이익경비율(CIR)은 43%로 나타났다. 광고선전비 등 판매관리비 상승에도 불구하고, 효율적인 비용 구조로 인해 지속적인 하락을 보여줬다.

수신 잔액은 전년말 대비 5조5252억원 불어난 29조645억원이며 저원가성 예금이 57%를 차지했다. 여신 잔액은 같은 기간 20조3133억원에서 25조385억원으로 증가했다. 고신용대출 잔액 감소에도 불구하고, 중저신용대출 및 전월세보증금 대출이 대출 증가를 주도했다.

영업수익에서 플랫폼수익 비중은 10.5%로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증권사 주식계좌개설 서비스는 누적 건수는 491만좌로 전년 말 대비 191만좌 늘었고 올해 2분기 3조원을 돌파한 연계대출서비스의 누적 취급액은 3분기말 기준 3조 6,650억원을 기록했다.

9월말 기준, 바젤III 기준 자기자본비율(BIS)은 34.57%이다. 연체율은 0.21%, 명목순이자마진(NIM)은 1.92%였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내년에는 카카오뱅크만의 모바일 완결성을 바탕으로 주택담보대출 시장에 진출해 새로운 혁신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플랫폼 비즈니스의 확장과 더불어 중저신용 고객 대출에도 박차를 가하는 등 카카오뱅크만의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뱅크 3분기 실적. <자료=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3분기 실적. <자료=카카오뱅크>>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