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3분기 누적 순이익 1조2043억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투자증권 3분기 누적 순이익 1조2043억원

한국투자증권(사장 정일문)은 3분기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누적 당기순이익 1조2043억원을 기록,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기록한 4208억원 대비 186.2% 증가한 수치다. 3분기 누적 매출액(영업수익)은 12조597억원으로 전년 대비 0.35% 늘어났다. 영업이익은 121.1% 증가한 1조637억원으로 집계됐다.

2분기에는 고객 신뢰회복을 위해 사모펀드 전액 보상을 단행하며 1회성 비용이 발생했다. 3분기 카카오뱅크 기업공개(IPO)에 따른 지분법이익이 포함되면서 순이익이 증가했다.

한국투자증권은 “다변화된 수익구조와 사업부문간 시너지 창출, 고도화된 리스크관리에 힘입어 업계 최고 수준의 실적을 이어갔다”며 “특히 IPO·유상증자·회사채 등 주식 및 채권 발행시장 전반에서 우수한 성과를 내며 IB부문 수익이 크게 증가했고, 지속적인 해외주식 활성화와 비대면 채널 서비스 강화를 통해 위탁매매(BK) 부문에서도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