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틀뱅크 3분기 영업이익 43억원…7분기 연속 상승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틀뱅크 3분기 영업이익 43억원…7분기 연속 상승세

테크핀 기업 세틀뱅크(대표 최종원)가 7분기 연속 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세틀뱅크는 2021년 3분기 잠정실적을 3일 공시했다. 국제회계기준(K-IFRS) 적용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297억원 △영업이익 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7.6%, 31.2% 상승했다.

세틀뱅크의 3분기 호실적은 간편현금결제 사업의 견조한 성장과 PG 사업 부문의 매출 증가가 견인했다. 간편현금결제 사업 부문에서 지난 2분기에 이어 이번 3분기에도 연속 두 자릿수 성장을 달성했다.

지난해부터 역량을 집중해온 PG사업 부문에서도 큰 폭의 매출 신장을 이뤄냈다. 3분기 PG사업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45% 성장했다. 전 분기 대비로도 약 26% 상승한 매출을 기록했다.

최종원 세틀뱅크 대표는 “간편현금결제, 가상계좌 등 기존 사업의 견조한 성장과 더불어 PG 사업에서 폭발적인 외형 확대를 이뤄내며 계속적인 호실적을 이어갈 수 있었다”며 “향후 세틀뱅크는 당사의 기술 노하우와 네트워크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신규 사업 분야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