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통신·NEW ICT 고른 성장세...3분기 영업이익 4000억원

'이프랜드'와 연계 메타버스 사업 확대
미디어 매출 1조244억원...분기 사상 최대
인적분할 성공...새로운 도약 발판 마련

SK텔레콤, 통신·NEW ICT 고른 성장세...3분기 영업이익 4000억원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SK텔레콤 실적 추이SK텔레콤이 이동통신(MNO) 사업과 신사업(New ICT) 영역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이며 3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SK텔레콤은 3분기 매출 4조9675억원, 영업이익 4000억원, 당기순이익 736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50%, 11.7%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인적분할 전 자회사로 두고 있던 SK하이닉스 지분법 이익 등 영향으로 88% 증가했다.

MNO 사업 매출은 지난해 3분기 대비 2.9% 증가한 3조274억원, 영업이익은 21.9% 증가한 3196억원을 기록했다. 9월 말 기준 5세대(5G) 이동통신 가입자는 865만명에 달하며 지난 분기 보다 95만명 증가했다.

마케팅 비용은 플래그십 스마트폰 출시와 5G 초기에 집행됐던 비용의 분할 상각 영향으로 지난해 3분기 대비 6.9% 증가했다.

SK텔레콤은 MNO사업에서 AI를 기반으로 구독 서비스 'T우주'를 온·오프라인 구독 커머스 플랫폼으로 진화시키고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와 연계한 메타버스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디지털 인프라 서비스는 5G 모바일에지컴퓨팅(MEC) 등을 활용해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산업용 IoT 사업을 확장한다. 국내 데이터센터 구축 확대를 통해 경쟁력을 높이고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데이터센터 시장 진출을 추진한다.

New ICT 매출은 지난해 3분기 대비 6.9% 증가한 1조6309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2.8%에 달했다.

미디어 사업 매출은 지난해 3분기 대비 6.1% 증가한 1조244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21.3% 늘어난 786억원을 기록했다.

SK브로드밴드는 3분기에 11만5000명 IPTV 가입자를 확보, 올해 1~3분기 누적 가입자 순증률 1위를 달성했다. 웨이브는 9월 월간실사용자(MAU) 443만명을 기록했다.

융합보안(S&C)사업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3분기 대비 각각 12.4%, 11.8% 성장한 3970억원, 377억원으로 집계됐다. ADT캡스는 사명을 'SK쉴더스'로 변경, 2025년까지 사이버 보안과 신사업 매출 비중을 60%까지 확대하겠다는 목표다.

커머스 사업은 매출 2095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3분기 대비 1.4% 증가했다. 하지만 시장 경쟁 대응 및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론칭 영향으로 11번가 영업 비용이 확대되며 영업이익은 적자 규모가 확대됐다

SK텔레콤은 지난 1일 인적분할을 통해 AI&디지털인프라 서비스 회사인 SK텔레콤, 반도체·ICT 투자전문회사인 SK스퀘어로 새롭게 출범했다. SK텔레콤은 액면가액 5대 1 주식분할을 단행, 주식거래가 재개되는 29일부터는 유통주식수 확대에 따른 투자 접근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김진원 SK텔레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SK텔레콤과 SK스퀘어는 성공적 인적분할을 통해 새로운 도약 발판을 마련했다”며 “견고한 시장 리더십과 혁신을 바탕으로 기업가치를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3분기 실적 (단위:억원)

SK텔레콤, 통신·NEW ICT 고른 성장세...3분기 영업이익 4000억원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