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투게더, 삼성전자 'C랩 아웃사이드'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트투게더, 삼성전자 'C랩 아웃사이드' 선정

미술품 공동구매 플랫폼 '아트투게더'가 삼성전자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C랩 아웃사이드(C-Lab Outside)' 공모전에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700여개 스타트업이 참여해 아트투게더를 포함한 총 20개 신규 스타트업이 선정됐다.

아트투게더는 △사업 지원금(최대 1억원) △맞춤형 성장프로그램 지원 △유관사업협력 지원 △해외 IT 전시회 및 기업 투자모집 데모데이 참여 등 삼성전자로부터 다양한 사업지원 혜택을 받는다.

아트투게더는 값비싼 예술품의 분할된 소유권을 1만원의 조각 단위로 소유할 수 있게 하는 플랫폼이다. 아트투게더가 작품의 선정부터 구매, 보관 그리고 매각까지 관리한다.

회원끼리 소유권 조각을 언제든지 원하는 가격에 사고 팔 수 있다. 10월 말 기준 누적 조각거래 건 수는 2만2000여건이다.

이외에도 렌털 서비스, 조각거래 서비스 등을 통해 부가적인 수익창출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 렌털 서비스는 카페, 레스토랑 및 숙박업소 등 공간 기반 사업장에 전시 목적으로 작품을 대여해 창출된 월 수익금을 다수 작품 소유권자와 나눠 갖는다.

아트투게더는 이번 삼성전자 지원사업을 통해 사업을 다각화할 예정이다. 우선 폐쇄적인 미술품 유통영역을 확장해 시장 내 미술품 공급영역을 확대하고 시계 등 명품 등 공동구매 상품의 범위를 넓힌다.

또 자체 개발한 대체불가토큰(NFT) 기술을 통한 다양하고 안전한 거래 환경 제공, 가상현실(VR) 갤러리 기반 메타버스 구축 및 인공지능(AI) 기반 구매작품 추천서비스 등 고도화된 기술 접목으로 미술품 시장의 대중화를 주도할 계획이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