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지옥', 오징어게임 넘어 1위 등극…글로벌 공식집계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1월 15~21일 넷플릭스 공식 글로벌 비영어 시리즈 톱10 1위를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지옥이 차지했다.
<11월 15~21일 넷플릭스 공식 글로벌 비영어 시리즈 톱10 1위를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지옥이 차지했다.>

웹툰 기반 K드라마 '지옥'이 넷플릭스에서 가장 많이 시청한 글로벌 비영어 콘텐츠 1위에 등극했다. 9주 연속 1위를 지켜온 '오징어게임' 뒤를 또 다른 K-콘텐츠가 차지한 것이다.

넷플릭스가 23일(현지시간) 공개한 '글로벌 비영어 시리즈 톱10(11월 15~21일 기준)'에서 '지옥'이 1위에 올랐다. 오징어게임과 동일하게 공개 첫 주에 달성한 기록이다.

'지옥'은 '송곳'의 최규석 작가가 그림을, 연상호 감독이 스토리 집필을 맡아 화제를 모은 동명의 네이버웹툰 지식재산(IP)을 활용한 콘텐츠다. 지난 19일 첫 공개됐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 사자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배우 유아인·김현주·박정민이 출연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 포스터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 포스터>

지난주 1위를 차지한 '오징어게임'은 3위, 2위였던 KBS '연모'는 4위, 3위를 기록한 tvN '갯마을 차차차'는 6위에 각각 포진하며 글로벌 톱10에 2주 연속 K-콘텐츠 4개가 포함됐다. 지난주 5위를 기록한 한국 오리지널 '마이네임'은 10위권 밖으로 밀렸다.

'지옥'은 지난 한 주 동안 세계에서 총 4348만시간 스트리밍된 것으로 집계됐다. 오징어게임은 3041만시간, 연모는 1564만시간, 갯마을 차차차는 1315만시간으로 조사됐다.

2위는 3864만시간 스트리밍된 '더 퀸 오브 플로(The Queen of Flow)' 시즌2, 5위는 1318만시간 '카리냐 데 아조(Carinha de Anjo)' 시즌1이 각각 차지했다. 두 콘텐츠는 현재 국내에서 시청할 수 없다.

비영어 영화 1위는 '완벽에서 살짝 모자란', 영어 영화 1위는 '레드 노티스', 영어 시리즈 1위는 '아케인 리그 오브 레전드'가 각각 이름을 올렸다.

넷플릭스는 지난주부터 세계 2억 이상 유료 구독가구가 시청한 콘텐츠 시간을 집계, 영어와 비영어·영화와 시리즈로 나눠 총 4개 분야 '글로벌 톱10 콘텐츠'를 매주 화요일 공식 발표하고 있다.

11월 15~21일 넷플릭스 글로벌 비영어 시리즈 톱10 순위
<11월 15~21일 넷플릭스 글로벌 비영어 시리즈 톱10 순위>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