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대전환, '사람 중심' 돼야...IITP, 25일 디지털과 인문학 융합포럼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디지털 대전환, '사람 중심' 돼야...IITP, 25일 디지털과 인문학 융합포럼 개최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원장 전성배)은 25일 오후 4시,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IITP, 디지털과 인문학 융합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디지털 기술이 우리 일상에 빠르게 자리 잡는 상황에서 디지털과 인문학적 사고 결합을 통해 사람이 중심이 되는 디지털 대전환 미래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에는 과학기술과 디지털 분야뿐만 아니라 인문·사회·법조계 등을 대표하는 30여명의 다양한 전문가가 참여하고 있다.

이번 포럼에서는 김진택 포항공대 교수가 '디지털과 인문학의 융합 트렌드 및 가치', 남호성 고려대 교수가 '인문과 디지털의 융합 성공사례'를 주제로 발제를 진행한다.

이재영 서울대 교수, 이찬규 중앙대 교수, 변순천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본부장, 김형철 IITP PM이 토론자로 나선다.

사람과 같은 수준으로 급격히 진화하는 디지털 기술 발전과 함께, 사회적 이슈 해결 핵심으로 디지털이 부상하는 상황에서, 디지털 전환이라는 혁신 흐름에 담아내야 할 가치와 이를 준비하기 위한 디지털과 인문 융합 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전성배 IITP 원장은 “디지털의 사회적 영향력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인문학적 가치는 우리가 놓쳐서는 안되는 방향타와 같은 역할”이라며 “디지털로 행복한 삶, 사회를 만들어가는데 정보통신기술(ICT) 연구개발(R&D) 대표기관인 IITP가 앞장서겠다고”고 밝혔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