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제2사옥, 사내에서 5G 특화망 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 제2사옥에서 5G로 클라우드와 연결될 로봇 이미지
<네이버 제2사옥에서 5G로 클라우드와 연결될 로봇 이미지>

네이버가 제2 사옥에서 국내 최초로 5세대(5G) 이동통신 특화망을 사용할 전망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고한 '5G 이동통신 특화망용 주파수 할당'에 주파수 신청을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5G 특화망은 5G를 이동통신 상용망이 아닌 특정공간(건물, 시설, 장소 등)에 한해 기업이 도입하고자 하는 서비스에 특화된 맞춤형 네트워크로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특정 환경이나 용도, 범위에 최적화된 네트워크 환경 구축이 가능해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게 활용될 수 있다.

5G 기술 기반 브레인리스 로봇 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첨단 기술을 개발 중인 네이버랩스는 5G 특화망을 내년 오픈 예정인 제2 사옥의 로봇 서비스에 활용할 예정이다.

제2 사옥의 클라우드 인프라 및 인공지능(AI) 적용, 5G 브레인리스 로봇 기술 운영 등을 담당할 네이버클라우드는 5G가 로봇과 클라우드 간 통신을 위한 최적의 선택이라고 판단했다.

특화망으로 할당된 4.7㎓ 대역과 28㎓ 대역 주파수를 모두 신청했다. 주파수 할당이 완료된 이후 네이버 제2사옥 내에 5G 특화망용 기지국을 구축할 계획이다.

5G 특화망 주파수 할당이 완료되면 네이버 제2 사옥은 국내 최초 5G 특화망이 적용된 건물이자 로봇 친화형 건물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5G 특화망 주파수 할당 신청으로 정부의 5G 특화망 산업 활성화를 가속화하고 보다 많은 기업이 5G와 클라우드 결합을 통한 디지털 변혁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