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그룹 자상한기업 선정 "건설 스타트업 100개 발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건설 분야 중소기업 ESG 경영 확산과 창업 활성화를 위한 중소벤처기업부와 호반그룹의 자상한기업 업무협약식이 24일 서울 서초구 호반파크 2관에서 열렸다. 자상한기업 업무협약 및 기념패 수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철희 호반건설 대표, 김선규 호반그룹 총괄회장,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건설 분야 중소기업 ESG 경영 확산과 창업 활성화를 위한 중소벤처기업부와 호반그룹의 자상한기업 업무협약식이 24일 서울 서초구 호반파크 2관에서 열렸다. 자상한기업 업무협약 및 기념패 수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철희 호반건설 대표, 김선규 호반그룹 총괄회장,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호반그룹이 건설 분야 중소기업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확산과 창업 활성화에 나선다. 건설업에 특화한 ESG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100개사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제공한다. 스마트시티, 빅데이터, 프롭테크 등 신산업 분야 스타트업도 발굴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4일 서울 서초동 호반파크2관에서 호반그룹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중기부가 추진하는 '자상한 기업 2.0' 아홉 번째 기업으로 선정됐다. 자상한 기업은 대기업 역량과 노하우를 비협력사와 공유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을 뜻한다. 자상한 기업 프로그램 첫 건설 분야 중소기업의 ESG 경영을 지원하는 협약이 체결됐다. 김선규 호반그룹 총괄회장은 “동반성장 사업과 ESG 경영 확산을 위해 추진한 활동을 높이 평가해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호반그룹은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으로서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소상공인 등과 상생·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협약에 따라 건설업에 특화된 중소기업 ESG 가이드라인을 개발, 100개사를 대상으로 ESG 경영 컨설팅을 지원하기로 했다. 건설 분야 중소기업에 생산설비 교체 비용 지원과 임직원을 대상으로 경영교육과 복리후생 지원제도를 15억원 규모로 운영할 계획이다.

신산업 스타트업도 육성한다. 자회사 플랜에이치벤처스, 코너스톤투자파트너스를 통해 스마트시티, 빅데이터, 프롭테크 등 신산업 분야 스타트업을 발굴한다.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 개방형 오피스, 각종 컨설팅을 지원할 방침이다. 신기술·신공법을 보유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술공모전을 개최해 20억원 규모 연구개발비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에서도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할 스타트업을 추천할 계획이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청년창업 일환으로 호반프라퍼티 등 자회사가 보유한 공유주방을 활용한 청년창업가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경영 위기에 처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임차료, 관리비 등 총 60억원 규모의 경영 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협약을 계기로 제조, 화학, 에너지 분야뿐만 아니라 건설 분야까지 중소기업 ESG 경영이 확산되고 혁신 스타트업 창업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면서 “자상한기업으로 선정된 호반그룹에 축하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호반건설CI.
<호반건설CI.>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