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경자구역 외국인직접투자 43% 증가…최근 3년간 최고

2021년 경제자유구역 외국인직접투자 실적 인포그래픽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2021년 경제자유구역 외국인직접투자 실적 인포그래픽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경제자유구역 FDI 대상별 비중경제자유구역 FDI 추이지난해 경제자유구역 외국인직접투자(FDI)가 전년보다 4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자구역이 성숙 단계에 진입하는 상황에서도 신산업과 서비스 분야 해외투자 유입이 크게 증가한 결과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경자구역 FDI가 신고 기준으로 전년대비 42.8% 증가한 13억1000만달러, 도착 기준으로는 126% 증가한 8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3년래 최고 실적이다.

산업부는 경자구역 개발이 성숙 단계에 진입하고 미·중 무역분쟁으로 세계 가치사슬이 재편되는 상황에서도 정부와 경자구역청이 신산업과 지식서비스 산업 중심으로 핵심전략산업을 선정한 것이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대상별로는 그린필드형 투자, 업종별로는 서비스업 투자, 국가별로는 유럽연합(EU)·중화권·필리핀발 투자 확대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사업장 신·증축이 수반되는 그린필드형 투자 유입은 12억8000만달러로 전체 실적의 98%를 기록했다. 국내 전체 외투유치 실적에서 그린필드형이 60%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경제자유구역의 외투 유치는 일자리 창출과 지역발전 기여도가 상대적으로 높다.

업종별로 제조업은 의약·금속 분야 중심으로 전년대비 19.2% 증가한 5억2000만달러를, 서비스업은 리조트 개발·물류·연구개발(R&D) 분야 등에서 64.7% 증가한 7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 중 신산업 비중은 제조업의 85%, 서비스업의 54%를 차지했다.

국가별로는 EU 40.8%, 중화권 31.6% 북미 10.6%, 필리핀 10.0%, 일본 6.0% 순으로 나타났다. EU는 의약·리조트 개발·물류, 중화권은 의약·물류·금속, 북미는 의약·물류·이차전지, 필리핀은 리조트 개발을 중심으로 우리 경자구역에 투자했다.

경자구역별로는 인천 7억1000만달러, 부산진해 2억9000만달러, 동해안권 1억달러, 경기 9000만달러 광양만권 8000만달러, 충북 2000만달러, 대구경북 1000만달러 순이다. 2020년 신규로 지정된 광주와 울산을 제외한 7개 모든 경제자유구역에서 외투 실적이 증가했다.

안성일 산업부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은 “코로나 확산이란 어려운 여건 속에서 경제자유구역이 우수한 외국인투자 유치 실적을 달성했다”면서 “각 경자구역청이 수립한 발전 계획을 토대로 지역별 핵심전략산업 중심으로 혁신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