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제특허출원 세계4위...中 화웨이 독주 삼성·LG전자 3·4위

한국, 국제특허출원 세계4위...中 화웨이 독주 삼성·LG전자 3·4위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2021년 국가별 PCT 출원 현황한국 기업의 국제특허출원 건수가 2년 연속 세계 4위를 차지했다.

특허청은 우리기업의 2021년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국제특허출원(PCT)이 2만678건으로 전년(2만45건)과 비교해 3.2% 증가했으며 중국, 미국, 일본에 이어 세계 4위를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PCT(Patent Cooperation Treaty)는 하나의 출원서를 WIPO 등에 제출하면 특허취득을 원하는 복수 국가에 특허를 출원한 효과를 부여하는 것을 말한다.

한국의 전년도 대비 PCT 출원 증가율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주요 상위 5개국(중국, 미국, 일본, 한국, 독일) 중 가장 높다.

일본, 독일의 2021년 PCT 출원은 전년도에 비해 각각 0.6%, 6.4% 감소했고 중국과 미국은 각각 0.9%, 1.9% 증가에 그쳤다.

PCT 출원건수는 블룸버그(Bloomberg) 혁신지수(2021년 한국 세계 1위), WIPO 글로벌 혁신지수(2021년 한국 세계 5위)에서 각 국가의 혁신역량을 평가하는 척도로 활용되고 있다.

한국, 국제특허출원 세계4위...中 화웨이 독주 삼성·LG전자 3·4위

지난해 세계 PCT 출원은 27만7500건으로 전년 대비 0.9% 증가했고, 중국이 6만9540건을 출원해 3년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세계 2위인 미국과 격차는 2019년 1694건, 2020년 1만446건, 2021년 9970건 등이다.

PCT 출원 상위 10개 기업 중 한국은 삼성전자(3위), LG전자(4위) 2개의 기업이 포함돼 국제특허출원 강국임이 확인됐다.

중국 화웨이(HUAWEI)는 6952건을 출원해 2017년부터 5년 연속 PCT 출원 세계 1위를 차지했고, 2위로 조사된 퀄콤(QUALCOMM)은 상위 10개 기업 중 가장 높은 출원 증가율(80%)을 기록했다.

특허청은 해외에 진출했거나 예정인 중소기업 등의 국제 지식재산권 확보를 지원하고 있다.

또 WIPO 국제출원서비스에 대한 상담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제공받을 수 있도록 우리나라에 WIPO 지역사무소를 유치하는 방안도 지속 추진 중이다.

윤세영 특허청 통상협력팀 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우리기업이 혁신활동의 결과물을 국제적으로 보호받기 위해 해외 지재권 확보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며 “앞으로도 우리기업이 해외에서 핵심기술을 지재권으로 보호할 수 있도록 우호적인 국제환경을 조성하고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

한국, 국제특허출원 세계4위...中 화웨이 독주 삼성·LG전자 3·4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