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년 만에"...스페이스X, 억만장자와의 최장거리 우주여행

스페이스X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 사진=스페이스X
<스페이스X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 사진=스페이스X>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억만장자 사업가와 손을 잡고 민간 우주여행 역사상 가장 먼 1300㎞ 이상 비행에 도전한다. 민간 첫 우주 유영에도 나선다.

미국 신용카드 결제업체 시프트4 페이먼트의 재러드 아이잭먼 최고경영자(CEO)는 14일(현지시간) 스페이스X 우주선을 타고 고고도 궤도를 비행하는 '폴라리스' 계획을 공개했다.

폴라리스 계획은 세 차례의 우주여행으로 구성된다. 1차 여행은 1966년 미국항공우주국(NASA) 제미니 11호가 세운 비행 고도인 1372.7km에 근접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제미니 11호는 인류의 달 착륙을 성공시킨 아폴로 계획에 앞서 달 비행 기술을 축적하기 위해 개발된 우주선이다. 이번 비행이 성공한다면 56년 만에 가장 먼 민간 우주여행 기록을 세우게 된다.

아이잭먼 CEO는 “인간이 마지막으로 달 표면 위를 걸은 이후 어떤 누구보다도 더 멀리 갈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의 억만장자 사업가 재러드 아이잭먼(왼쪽에서 두 번째). 사진=트위터(@inspiration4x)
<미국의 억만장자 사업가 재러드 아이잭먼(왼쪽에서 두 번째). 사진=트위터(@inspiration4x)>

아이잭먼이 지난해에 이어 다시 탑승할 우주선은 스페이스X의 크루 드래건이다. 이 우주선은 이르면 오는 11월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되고 1300km 이상 목표 고도에 도달하면 최대 5일 동안 지구를 도는 궤도 비행을 하게 된다.

첫 번째 우주여행은 아이잭먼, 스페이스X 엔지니어 세라 길리스와 애나 메논, 미국 공군 출신의 스콧 포티트 전 시프트4 페이먼트 부사장이 함께 한다.

이들은 민간 최초 우주 유영에도 나선다. 스페이스X가 달과 화성 탐사를 고려해 개발한 새 우주복을 착용할 예정이다.

앞서 아이잭먼은 작년 9월 스페이스X 우주선을 타고 사흘간 지구궤도를 도는 우주여행에 성공한 바 있다. 당시 우주선은 국제우주정거장(ISS)보다 더 높은 고도인 575km에 도달했다.

2·3차 폴라리스 우주여행에 대한 자세한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3차 우주여행에서는 스페이스X가 화성 탐사용으로 개발한 차세대 우주선 '스타쉽'이 활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