뻔한 스텔스는 그만, 나만의 스텔스 '눈길'

마이스텔스 서비스를 통해 개성에 맞춰 제작된 스텔스 드라이버 헤드.
<마이스텔스 서비스를 통해 개성에 맞춰 제작된 스텔스 드라이버 헤드.>

나만의 스텔스(MY STEALTH) 드라이버를 가질 기회가 생겼다. 테일러메이드코리아(대표: 마크셀던앨런)가 5월 10일 '마이 스텔스' 서비스를 시작한다. 마이 스텔스는 다양한 컬러 커스텀 옵션으로 골퍼가 자신만을 위한 드라이버를 만들 수 있는 서비스로 지난 2월 미국 출시 후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마이 스텔스 한국시장 론칭으로 한국인에 적합한 옵션까지 선택할 수 있어 한국 골퍼들이 남다른 개성을 표현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국형 마이 스텔스 커스텀 옵션은 다섯 가지로 나뉜다. 탑라인 페인트 컬러, 페이스 컬러, 솔 데칼 컬러, 크라운 마감, 헤드 커버 등이다. 탑라인 페인트 컬러는 두 가지(블랙, 초크), 페이스 컬러는 여섯 가지(블루, 쿨 그레이, 그린, 오렌지, 레드, 옐로우), 솔 데칼 컬러는 다섯 가지(블랙, 블루, 골드, 그린, 레드 ), 크라운 마감은 두 가지(유광과 무광)로 구성됐다. 헤드 커버는 멀티 컬러로 제공된다.

마이 스텔스는 스텔스 드라이버 4종(스텔스 플러스, 스텔스, 스텔스HD, 스텔스 여성용) 중 스텔스 플러스 모델에 적용된다. 스텔스 플러스 드라이버는 4개의 모델 중에서 가장 낮은 탄도와 낮은 스핀량을 제공한다. 유일하게 전방 트랙 시스템이 적용되어서 골퍼의 스윙에 맞춰 구질을 최적화할 수 있다.

정원일기자 umph1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