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H신라레저, 스카이72 전직원 '사전고용계약' 실시

스카이72 골프장의 후속 사업자로 선정된 KMH신라레저(이하 KMH)가 고용유지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10일 인천광역서 중구 운서동 인천국제공항 인근도로에 스카이72 전구성원 대상 사전고용계약 실시, 스카이72 가족 여러분 안심하십시오, KMH신라레저는 일자리 약속을 지킵니다 등의 내용을 담은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제공=KMH신라레저
<10일 인천광역서 중구 운서동 인천국제공항 인근도로에 스카이72 전구성원 대상 사전고용계약 실시, 스카이72 가족 여러분 안심하십시오, KMH신라레저는 일자리 약속을 지킵니다 등의 내용을 담은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제공=KMH신라레저>

KMH신라레저는 10일 스카이72 골프장 소속 전직원을 대상으로 사전고용계약을 체결하겠다고 밝혔다. 고용승계 의무는 없지만 고용유지를 통한 종업원들의 안정 및 골프장 운영관리의 연속성을 유지, 최상의 골프장 컨디션을 지켜가기 위한 노력으로 풀이된다. KMH는 지난해 4월에도 당시 연봉대비 5% 인상된 조건으로 스카이72 종사자들의 고용승계를 하겠다고 천명한 바 있다.

KMH는 이날 스카이72 골프장과 골프장이 소재한 인천광역시 중구 운서동 일대에 '스카이72 전구성원 대상 사전고용계약 실시', '스카이72 가족 여러분 안심하십시오, KMH신라레저는 일자리 약속을 지킵니다' 등 사전고용계약을 알리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KMH 관계자는 "2020년 9월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스카이72 골프장 공개경쟁 입찰에서 고용승계 확약서를 제출했고, 이후에도 언론 등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항소심이 1심과 동일한 판결로 종료된 만큼, 종사자들의 고용문제를 선제적으로 해결한다는 차원에서 고용계약 체결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 스카이72 운영사는 지난 2일 항소심 재판부인 서울고법 행정8-1부에 상고장을 제출해 스카이72 골프장 관련 법정다툼은 대법원에서 최종 판결이 가려지게됐다. 지난달 29일 서울고법 행정8-1부는 공항공사가 스카이72를 상대로 제기한 골프장 인도 등의 항소심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스카이72에서 제기한 협의의무확인의 소송은 기각됐다.

KMH는 이와함께 하루빨리 골프장을 정상 운영할 수 있도록 기존사업자가 협력하는 것이 종사자들의 고용안정과 협력업체들의 불안을 잠재우고 지역경제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KMH는 현재 경기지역의 파주CC, 신라CC, 충북지역의 떼제베CC, 강원지역의 파가니카CC, 알펜시아CC 등을 자체 소유 또는 위탁운영하고 있는 국내 대표적인 골프장사업 업체다. 스카이72까지 위탁운영하게 될 경우, KMH는 전국에 6개 골프장(216홀)을 운영하게 된다.

정원일기자 umph1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