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네 번째 항암과제 미국 임상 1상 진입

[사진= LG화학 제공]
<[사진= LG화학 제공]>

LG화학이 임상 단계 항암 파이프라인을 4개로 확대했다.

LG화학은 면역항암제 개발 파트너사 미국 큐바이오파마가 미국 FDA로부터 'CUE-102'에 대한 임상 1상 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12일 밝혔다. LG화학은 한국, 중국, 일본 등 11개 아시아 국가에서 CUE-102 독점 개발·판매 권리를 갖고 있다.

이번 임상 승인에 따라 큐바이오파마는 WT-1(윌름스 종양 유전자) 양성 위암, 췌장암, 난소암, 대장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약물 안전성 및 내약성, 약동학, 약력학, 예비 효능 등을 평가한다.

CUE-102는 선택적으로 WT-1 양성 종양을 인식, 이를 찾아 제거하는 T세포(면역세포)를 체내에서 직접 증식시키고 전투력을 강화하는 기전을 가진 면역항암제다. 환자 T세포를 체외로 추출해 유전자 변형과 증식 후 체내에 재주입하는 기존 T세포 치료법과 차별성을 가진다.

LG화학은 큐바이오파마 임상 1상 데이터를 바탕으로 아시아 지역 임상 2상 디자인을 설계하고 직접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