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3대 신용평가사 신용등급 상향 'A급 복귀'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현대로템 수소전기트램, K2전차, 수소추출기 공장 H2설비조립센터.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현대로템 수소전기트램, K2전차, 수소추출기 공장 H2설비조립센터.>

현대로템이 투명경영 활동의 성과를 기반으로 국내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받았다.

현대로템은 국내 3대 신용평가사인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NICE신용평가로부터 신용등급을 기존 BBB+(긍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모두 상향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020년 이후 약 2년 만의 신용등급 상향이다.

신용평가사들은 현대로템 재무구조 개선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장기 전망도 긍정적으로 진단했다. 특히 3개 신용평가사 모두 현대로템이 풍부한 수주잔고를 기반으로 성장세를 지속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로템은 투명경영을 기반으로 한 경영혁신을 통해 향후 시장변화에도 민첩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균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은 물론 철도, 방산, 플랜트 등 각 사업부문별 미래 신성장 동력을 핵심으로 장기적인 성장을 추진하겠다는 복안이다.

세부적인 신성장 동력으로는 우선 철도부문 고속열차 수주 확대 및 유지보수 사업 추진이 있다. 이후 현재 개발 중인 수소전기트램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고 차세대 고속열차를 중심으로 첫 고속열차 수출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방산부문에서는 K2전차 4차 양산 수주를 비롯한 전차 유지보수 사업을 확대해 안정적 성장기반을 구축할 예정이다. 나아가 K2전차의 해외수출과 다목적 무인차량 등 무인체계 연구개발 실적을 기반으로 무인화 및 전동화 분야 미래 시장 선점에 나선다.

플랜트부문은 자동화 설비에 기반한 스마트 물류 사업을 집중 육성한다. 이와 함께 수소전기트램 등 수소 모빌리티와 연계한 수소충전소, 수소추출기 등 수소충전인프라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안정적인 성장을 도모한다는 것이 현대로템의 계획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우호적인 업황이 지속될 시 향후 추가적인 신용등급 향상까지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투명경영 활동을 통해 경영의 안전성과 연속성을 확보하는 등 시장에서 계속 신뢰받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