첸위 보이 세일포인트 아태지역 사장 "韓, 아이덴티티 보안 시장 성장, 투자 확대할 것"

첸위 보이 세일포인트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괄 사장
<첸위 보이 세일포인트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괄 사장>

“아이덴티티 보안에 대한 수요가 지속 증가하는 한국에 투자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첸위 보이 세일포인트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19일 한국지사 설립 이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은 디지털전환 가속화로 아이덴티티 보안에 기업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세일포인트는 글로벌 아이덴티티 보안 솔루션의 선두기업이다. 인공지능(AI), 머신러닝 기술력을 활용해 클라우드 기반 기업의 조직규모, 속도 및 환경에 맞는 최적 아이덴티티 보안 서비스를 제공한다.

보이 사장은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재택근무, 이커머스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디지털 리스크도 부각됐다”며 “이 과정에서 아이덴티티 보안 수요, 제로트러스트 아키텍쳐 수요가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미 진출한 아태 지역 거점을 통해 한국 시장에 대응해 왔지만 더 적극적 투자와 진출을 위해 지사 설립을 결정했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해 지정권 지사장은 “아이덴티티 보안 수요가 전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모든 엔터프라이즈 기업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고 PWC, KPMG 등 컨설팅 기업과 협업하며 기업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일포인트는 이날 '세일포인트 아이덴티티 보안 클라우드 제품군'을 선보였다. 신제품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기반 아이덴티티 보안 요소를 패키징 해 제공한다.

지정권 세일포인트 한국 지사장
<지정권 세일포인트 한국 지사장>

'아이덴티티 보안 클라우드 비즈니스'는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기반 필수 아이덴티티 보안 기능으로 구성됐다. '세일포인트 아이덴티티 보안 클라우드 비즈니스 플러스'는 AI와 머신러닝 기반 아이덴티티 보안 기능과 함께 하이브리드 환경에 걸쳐 아이덴티티 탐지, 보호 및 관리가 가능하다.

매트 밀스 세일포인트 글로벌 오퍼레이션 담당 사장은 “기술 스택 사이에서 모든 아이덴티티를 보호하고 관리하는 것은 사람이 할 수 없는 일”이라며 “아이덴티티 보안은 단순히 안전한 액세스와 컴플라이언스 보장을 넘어서서, 자동적이고 지능적이며 통합적이어야 하고 이러한 접근은 세일포인트만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군은 고객에게 AI, 머신러닝 기반 포괄적 아이덴티티 보안 접근 방식을 제공한다”며 “고객이 의사결정을 쉽게 내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