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 매장 직군 세자릿수 채용

CJ올리브영 대표 매장
<CJ올리브영 대표 매장>

CJ올리브영이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되찾은 오프라인 활기를 이어가기 위해 인력 확보에 나선다.

CJ올리브영은 내달 3일까지 대규모 매장 직군 채용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채용 규모는 세 자릿수다. 올리브영은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몰을 연결하는 옴니채널 전략을 추진 중이다. 지난달 디지털 사업 강화를 위한 개발자 채용을 진행한 데 이어, 이번에는 오프라인의 성장을 주도할 인재 확보에 나섰다.

매장 직군은 트레이너와 캡틴, 점장으로 구분된다. 이번에 채용하는 인력은 '트레이너'로, 올리브영 매장의 운영과 고객 서비스를 담당하게 된다. 이후 '캡틴'과 '점장' 등으로 승격해 매장 운영 및 영업 전문가로의 커리어를 쌓게 된다.

올리브영은 입사 후 1년 이상 '트레이너'로 근무한 모든 인원에게 분기별로 평가를 통해 '캡틴' 승격의 기회를 부여하고 있다. 올해는 '패스트트랙' 제도를 신설해 우수 인력은 근무기간에 상관없이 조기 승격할 수 있다.

'트레이너'로 입사시 올리브영 40% 할인과 성과에 따른 인센티브, 경조사 지원 등 다양한 복리후생이 제공된다. 이 밖에 '잡포스팅' 제도를 통해 매장 경험을 바탕으로 상품기획(MD), 브랜드기획(BM), 마케팅, 인사 등의 직무로 커리어를 개발할 수도 있다. 접수는 CJ그룹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올리브영은 올해 오프라인 매장의 진화를 주요 전략으로 삼고 이를 위해 250개 매장의 리뉴얼 진행 중이다. 1분기 매장 수는 전년보다 7개 늘어난 1272개를 기록했다. 올리브영은 이번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발판 삼아 매장의 질적, 양적 성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올리브영의 오프라인 매장은 확장을 지속하고 있으며, 엔데믹 전환을 앞두고 다시 한 번 도약을 준비 중”이라며, “역량에 따른 기회와 보상을 제공하는 젊고 수평적 조직에서 성장하고 싶은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